컨텐츠 바로가기

정주리, 청약으로 내집마련 "43평+한강뷰…다자녀 덕분에 거의 만점"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개그우먼 정주리가 아이들 덕분에 내집마련을 했다.

정주리는 지난 17일 유튜브에 '드디어 이룬 내 집 장만. 랜선 집들이. 어서 따라와'라는 제목의 영상을 공개했다.

정주리는 비어있는 집을 소개하며 "웰컴 투 마이 하우스"라고 자랑했다. 그러면서 "진짜 우리집이다. 그 전에는 전세집이었다. 층은 로얄층"이라고 말했다.

정주리는 또 한강 뷰를 자랑하며 "우리 동에서 제일 잘 보인다. 남편이 뷰 하나만 생각하고 여길 썼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전 집과 똑같은 43평이다. 다 우리 애들 덕분에 (청약이 됐다)"며 "다자녀 청약을 썼다. 셋째 때 썼는데 점수가 거의 만점이라 솔직히 될 줄 알았다. 100점 만점에 80점이었다"고 덧붙여 눈길을 끌었다.

정주리는 주변에서 다른 지역에 쓰라는 조언을 했었다며 "강남쪽에 쓰지 그랬냐고 하더라. 그런데 돈이 안됐다"며 아쉽게 강남 입성에 실패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것도 너무 감사하다"며 "우리집에 제일 중요한 것은 매트다. 전체적으로 깔려고 한다"며 4명의 아이들을 위해 바닥에 매트 시공을 하겠다고 밝히기도 했다.

한편, 정주리는 지난 2015년 1세 연하의 비연예인과 결혼했다. 지난 5월 넷째 아들을 출산하며 네 아들의 엄마가 됐다.

[김소연 스타투데이 기자]

사진| 정주리 SNS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