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아이비 측 "주차비 426만원? 전산 오류 해프닝"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김노을 기자) 가수 겸 뮤지컬 배우 아이비가 수백만 원대 주차 요금 내역으로 화제가 된 가운데, 이는 해프닝으로 일단락됐다.

아이비 측 관계자는 18일 엑스포츠뉴스에 "아이비가 공연장이 아닌 콘서트가 끝나고 식사하러 간 인근 주차장에서 전산 오류로 인해 일어난 일이다. 이후 정상 결제를 했다"고 밝혔다.

아이비는 지난 1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주차 요금으로 426만 4000원이 부과된 내역을 공개해 화제를 모았다.

그는 이에 대해 "콘서트 하던 날 주차비"라는 설명을 덧붙여 많은 화제를 모았다.

한편 아이비는 지난 13일과 14일 양일간 서울 노들섬 라이브 하우스에서 '2022 아이비 콘서트 : NEXT PAGE'를 개최했다.

사진=엑스포츠뉴스 DB

김노을 기자 sunset@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