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한미연합과 주한미군

한미 연합훈련 견제?…中, 19일까지 서해서 추가 군사훈련 시행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동아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중국이 19일까지 서해에서 추가 군사 훈련을 벌인다고 밝혔다. 22일 시작되는 한미 연합훈련 ‘을지 자유의 방패(UFS)’ 본훈련을 앞두고 서해 훈련 지역을 더 늘리며 한미 양국을 견제하는 모양새다.

중국 웨이하이 해사국은 17일 오전 8시 반부터 19일 오후 5시까지 산둥성 칭다오 인근 해역에서 군사 훈련을 실시한다며 민간 선박 진입을 금지한다고 18일 홈페이지에 밝혔다. 이 지역은 한국에서 가까운 산둥반도 인근 해역이다. 앞서 다롄 해사국은 14일 백령도에서 100㎞ 떨어진 서해 북부에서 20일 12시까지 군사 훈련을 한다고 밝혔다. 한미 연합훈련 본훈련 시작을 앞두고 당초 서해 4곳이던 중국군 훈련 지역이 8곳으로 급증했다.

동아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중국 당국 발표에 따르면 ‘대만 포위’ 군사 훈련이 공식 종료된 7일 이후에도 20일까지 13일간 서해 군사 훈련을 계속하게 되는 것이다. 한국에 배치된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3불 1한’을 요구하며 한미 균열을 노리는 중국이 동시에 잇단 서해 군사 훈련을 통해 한미 훈련을 견제하는 것이라는 해석도 나온다.

중국군은 조만간 극동 지역에서 진행되는 러시아 주관 ‘동방(보스토크) 2022’ 군사 훈련 참여한다고 17일 밝혔다. 미국은 “러시아 제재 회피를 돕는 중국 군사 지원에 대해 우려한다”며 “우리는 중국의 (러시아 지원에 대한) 결과에 대해 명확히 밝혀왔다”고 경고했다. 올해 중-러 합동 군사 훈련은 5월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아시아 순방 때 벌인 동해 연합훈련에 이어 두 번째다. 일본 아사히신문은 이번 훈련 지역에 일본과 러시아가 영유권 분쟁 중인 쿠릴열도가 포함될 수 있다고 보도했다.

베이징=김기용 특파원 kky@donga.com
워싱턴=문병기 특파원 weappon@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