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민주, 이원석 검찰총장 후보자 지명에 "바지·허수아비 총장"

댓글 2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원석, 尹 사단 브레인 평가…한동훈과도 친분 두터워"

"이원석, 사법농단 수사기밀 유출…尹·韓도 한통속인가"

뉴스1

윤석열 정부 초대 검찰총장으로 내정된 이원석 대검 차장검사가 18일 오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에서 내정 소감을 밝히기 위해 취재진 앞으로 나오고 있다. 2022.8.18/뉴스1 ⓒ News1 구윤성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정재민 기자 = 더불어민주당은 18일 윤석열 대통령이 초대 검찰총장에 이원석 대검찰청 차장검사(53·사법연수원 27기)를 지명한 것을 두고 "허수아비 검찰총장이 될 수밖에 없다"고 비판했다.

오영환 민주당 원내대변인은 이날 오후 국회 소통관에서 브리핑을 열고 "바지 검찰총장을 고를 것이었다면 무엇 하러 이렇게 시간을 끌었다는 것인지 황당하다"며 이같이 밝혔다.

오 대변인은 "이원석 후보자는 '윤석열 사단의 브레인'이라는 평가받는 인물로, 정부 주요 요직을 온통 윤석열 사단의 특수통 검사들로 채우려는 것 같다"며 "같이 일해 본 사람, 믿을 수 있는 사람만 쓴다는 윤 대통령의 내 사람 인사관을 다시 다시 한 번 확인시켰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 후보자는 한동훈 법무부 장관과도 연수원 동기로 친분이 두터워서 윤 대통령과 한 장관의 의중을 가장 잘 따라줄 적임자로 판단한 것으로 보인다"며 "이 후보자는 사법농단 수사 기밀을 유출해 재판에 영향을 끼쳤다. 이런 사람에게 검찰총장을 맡기겠다는 윤 대통령과 한 장관도 수사 기밀 유출에 한통속이었는가"라고 따져 물었다.

오 대변인은 "윤 대통령과 한 소통령만 바라보는 검찰총장이 국민을 위한 검찰을 만들 수 없다"며 "민주당은 이 후보자에 대해서 국민의 눈높이에서 엄정하고 철저한 검증을 할 수 있도록 준비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밝혔다.

뉴스1

오영환 더불어민주당 원내대변인.(공동취재)/뉴스1 ⓒ News1 이재명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ddakbom@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