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강태오·하윤경·전배수,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와 뜨거운 안녕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18일 마지막 회 방송
종영 소감 밝힌 강태오·하윤경·전배수
한국일보

강태오(왼쪽)와 하윤경이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를 떠나보내는 소감을 밝혔다. 맨오브크리에이션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로 큰 사랑을 받았던 배우들이 작품을 떠나보내는 소감을 밝혔다. 이들은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를 향한 애정을 드러내며 시청자들에게 감사 인사를 전했다.

ENA 드라마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는 18일 마지막 회로 시청자들을 만난다. 이 작품은 천재적인 두뇌와 자폐스펙트럼을 동시에 가진 우영우(박은빈)가 다양한 사건들을 해결하며 진정한 변호사로 성장하는 이야기를 담았다. 굿데이터코퍼레이션 기준 TV 화제성 드라마 부문에서 1위를 차지하는 등 대중에게 뜨거운 반응을 얻어왔다.

강태오는 우영우와 교감하며 낯선 감정에 빠져드는 이준호의 모습을 그려내 안방극장에 설렘을 안겼다. 그는 "많은 스태프들의 노력이 헛되지 않게 만들어준 건 모두 시청자분들이다. 이 사랑을 어떻게 더 좋은 연기로 보답할지 궁리하고 또 고민하겠다.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와 이준호를 애정해 주시고 사랑해 주셔서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극 중 영우가 준호와 함께 쿵짝짝 발맞춰 회전문을 통과했듯 저 역시 이상한 변호사를 통해 배우로서 새로운 회전문을 통과한 것 같다. 제게도, 시청자분들에게도 웃음이 나는, 그리고 항상 우리의 곁에 머물러 있는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로 기억됐으면 좋겠다"고 이야기했다.

하윤경은 우영우의 로스쿨 동기이자 한바다 동료인 최수연을 연기했다. 그에게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는 '지칠 때 만난 소중한 작품'이었다. 하윤경은 최수연에 대해 "처음엔 흔하게 나오는 주인공 친구 역할이라고 생각했다. 그런데 대본을 받아볼수록 어마어마하게 멋진 인물이라는 걸 알게 됐다"고 했다. 그러면서 "다양한 감정과 모습, 인간적인 매력이 돋보이는 수연이를 너무 다정하거나 너무 세 보이지 않게 강약을 적절하게 조절하려고 노력했다"고 밝혔다.

그는 감독, 작가를 비롯한 제작진과 배우들을 향한 감사 인사를 전하며 이들에게 건강 관리를 잘 할 것을 당부했다. 이어 시청자들을 향해 "이 빛나는 기억만으로도 앞으로 10년은 거뜬히 연기할 수 있을 듯하다. 수연이가 어떤 선택을 할지, 어떻게 성장하는지 끝까지 지켜봐 달라"고 했다.
한국일보

전배수는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에서 우영우의 아빠 우광호로 분했다. ENA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전배수는 우영우의 아빠 우광호로 분했다. 전배수는 우영우를 홀로 키우며 느꼈을 외로움, 그리고 복잡 미묘한 감정을 눈빛과 표정에 담아내 시선을 모았다. 마지막 방송을 앞두고 전배수는 "좋은 작품에 함께할 수 있어 너무 행복했다. 함께 고생한 감독님, 작가님 이하 스태프분들, 배우분들께 감사하다. 뜨거운 사랑을 보내주신 시청자분들께 깊이 감사 드린다"고 말했다.

배우들이 뜨거운 안녕을 고했지만 아쉬워하기에는 이르다.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측 관계자는 17일 본지에 "시즌2 제작을 논의하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시즌2로 우영우의 새로운 성장기, 그리고 즐거움을 전해줬던 배우들의 호흡을 다시 확인할 수 있을지 이목이 집중된다.

정한별 기자 onestar101@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