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계곡살인' 피해자 수영 전혀 못해…무서워 떨어"(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은해·조현수 방문 수상레저업체 前직원 법정서 증언



(인천=연합뉴스) 손현규 기자 = '계곡 살인' 사건 피해자인 이은해(31)씨 남편은 수영을 전혀 할 줄 몰랐고 물도 극도로 무서워했다는 법정 증언이 18일 나왔다.

인천지법 형사15부(이규훈 부장판사)는 이날 살인과 살인미수 등 혐의로 기소된 이씨와 공범 조현수(30)씨의 7차 공판에서 증인신문을 진행했다.

이날 법정에는 경기 가평의 수상레저업체의 전직 직원 A씨가 검찰 측 증인으로 나왔다. 이 업체는 이씨와 조씨가 피해자인 윤모(사망 당시 39세)씨와 몇 차례 방문해 물놀이 기구를 탄 곳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