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대구 최원권 대행, "선수들 돕지 못해 정말 미안하다" [사이타마톡톡]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사이타마(일본), 우충원 기자] "선수들 돕지 못해 정말 미안하다".

대구FC는 18일 일본 사이타마 우라와 코마바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16강서 전북 현대에 연장 접전 끝에 1-2로 패했다.

대구 최원권 감독대행은 경기 후 "승리하기 위해 경기를 뛰었고 이길 수 있다는 마음으로 선수들이 모두 경기를 펼쳤다. 이길 수 있다는 생각을 한 경기였다"면서 "부상자가 많은 상황에서 스쿼드 뎁스도 얇다. 그런데 열심히 싸운 선수들이 너무 고맙다. 비록 이기지 못했지만 오늘 경기를 통해 다시 일어설 수 있는 힘을 얻은 것 같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부담스러운 경기인 것은 분명했다. 정말 큰 압박감을 갖고 있었다. 하지만 오늘을 통해 얻은 것이 많았다. 이겼으면 좋았겠지만 패했어도 얻은 것이 많았다. 우리 선수들도 더욱 성숙하는 경기가 될 것으로 믿는다. 코치 생활을 하면서 매 경기를 준비했기 때문에 오늘 펼치는데 어려움이 없었다. 제가 능력이 부족해 큰 도움을 주지 못한 것이 미안하다"라고 설명했다.

최원권 대행은 "전북 상대로 우리의 경기력은 엄청난 모습을 보였다. 선수들을 칭찬해 주고 싶다. 그리고 사과할 것이다. 아까도 말씀 드렸지만 오늘 보다 더 좋은 모습을 보여드리는 것이 중요하다. 리그로 돌아가서 반등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K리그의 경쟁으로 다시 돌아가게 된 최원권 대행은 "(정)태욱이는 없어서는 안될 선수다. 그 역할을 해낼 선수는 없다고 봐야 한다. 근육 상태는 더욱 확인을 해봐야 한다. 물론 태욱이가 빠져나가더라도 대신할 수 있는 선수들에게 큰 도움을 주고 싶다"고 말했다. / 10bird@osen.co.kr

[사진] 연맹 제공.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