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독도는 누구 땅” 질문에 ‘애플 시리’가 한 대답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애플 음성비서 서비스 ‘시리’ 답변 논란

독도는 누구 땅 질문에

한국땅이 아닌 이유 13가지 답변

2020년에는 대한민국 땅이라고 대답해

[이데일리 윤정훈 기자] 애플의 인공지능(AI) ‘시리(Siri)’가 “독도는 누구 땅입니까”라는 질문에 ‘일본 땅’이라고 암시하는 검색결과를 내서 논란이 되고 있다.

이데일리

(사진=반크)


18일 민간 사이버 외교사절단 ‘반크’(VANK)는 페이스북을 통해 “2022년 8월 현재 시리에 한국어로 ‘독도는 누구 땅입니까’라고 물으면, 최상단에 나무위키 출처의 ‘독도가 한국 땅이 아닌 13가지 이유’와 외교부 자유게시판의 ‘독도가 일본 땅인 13가지 이유’라는 게시글을 안내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시리는 독도에 대한 답변으로 외교부 사이트의 공식 독도 소개가 아닌 외교부 자유게시판에 2002년 9월 2일 올려진 ‘독도가 일본 땅인 13가지 이유’라는 20년 전의 엉뚱한 글을 외교부 출처로 제공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 게시글은 ‘독도가 일본 땅’임을 주장하는 글이 아니며 정부 관계자들에게 독도 문제에 대해 적극적인 대응을 촉구하는 글이다.

반크는 “애플이 외교부의 올바른 정보를 제공하는 것이 아니라 20년 전의 외교부 자유게시판에 올라온 자료를 검색 결과로 내놓는 것은 큰 문제”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애플은 공신력 있는 정보를 교차 검증해 표기하는 방식을 도입할 것을 강하게 요구한다”고 주장했다.

아이폰 시리는 버전에 따라서 독도 영토에 대해서 다른 답변을 내놓고 있다. 2020년에는 한 일본 네티즌이 아이폰 시리에 일본어와 영어로 ‘다케시마(독도)’는 누구 땅이냐고 물어보는 질문에 ‘대한민국’이라고 답해서 화제가 됐다.

이데일리

애플 지도에 표시된 독도의 표기명(사진=반크)


반크는 시리뿐만 아니라 애플 지도에도 독도 표기가 잘못됐다고도 했다.

지도 애플리케이션(앱)에서 언어를 ‘한국어’로 설정하면 ‘독도’가 나오지만 ‘일본어’에서는 ‘竹島’(일본이 주장하는 독도 명칭인 ‘다케시마’)로 표기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반크는 “애플이 한국의 독도를 지정되는 언어에 따라 다르게 표기하는 것은 명백한 잘못이고 꼼수”라며 “이를 고쳐 달라고 요청하는 항의 서한을 보냈고 시정 캠페인도 벌일 것”이라고 밝혔다.

시리는 지난 10일에도 “한국에 대해 알려줘”라는 질문에 “현대사에서는 한반도 또는 조선 반도의 일본 제국령 조선”이라고 대답해 논란이 된 바 있다.

당시에도 반크 측의 항의로 애플은 해당 문제를 시정했으며 문제가 된 설명의 출처는 온라인 백과사전 ‘위키피디아’의 2년 전 글로 밝혀졌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