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한국 훈련기 T-50을 ‘파오차이기’라 칭한 대만 방송… 과거 ‘코로나 태극기’ 디자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대만 방송사 TVBS가 이번엔 한국이 미국 록히드마틴의 지원으로 개발한 국산 초음속 고등훈련기 T-50을 ‘파오차이기(泡菜機)’로 불러 또 구설에 올랐다. 이 매체는 과거에 ‘코로나 태극기’ 디자인으로 물의를 빚기도 했다.

중앙일보

국산 고등훈련기 T-50을 '파오차이기'로 칭한 대만 방송 화면. 사진 대만 TVBS 캡처.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TVBS는 지난 16일 한국 공군 특수비행팀 블랙이글스가 필리핀에서 열린 에어쇼에 참가한 소식을 보도하면서 “(블랙이글스가) 한국 네티즌들이 말하는 ‘파오차이기’를 몰고 필리핀에서 공연했다”고 전했다. ‘한미 합작 “파오차이기” T-50’이라는 자막도 등장했다. ‘한국 네티즌들에 의해 김치기로 불린다’는 정도의 의미다. 김치의 정식 중국어 표기인 ‘신치(辛奇)’ 대신 중국식 절임 채소를 뜻하는 ‘파오차이’를 썼다.

김치의 중국 명칭을 두고 한국과 중국이 미묘한 갈등을 빚고 있는 가운데 대만 방송이 한국의 고등훈련기에 ‘파오차이’라는 타이틀을 단 것에 대해 국내 네티즌들은 부정적인 의견을 쏟아냈다.

TVBS는 지난 4월 한국 내 코로나19 발생 상황을 보도하면서 태극기에 코로나19 바이러스 그림을 합성한 이미지를 배경으로 사용하기도 했다.

이해준 기자 lee.hayjune@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www.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