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모하메드, 근정전 아름다움에 연이은 감탄..."초록색에서 특별함이 느껴져"('어서와 한국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텐아시아=신지원 기자]
텐아시아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사진=방송 화면 캡처)



'어서와 한국은' 모하메드가 근정전의 아름다움에 입을 다물지 못했다.

18일 방송된 MBC every1 예능프로그램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이하 '어서와 한국')에서는 따렉, 모하메드, 아흐메드가 경복궁을 즐기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세 친구는 경복궁에 들어서며 웅장한 수문장 교대 의식을 보며 연이어 감탄했다. 특히 한국에서 종교나 역사적 건물을 보고 싶다던 모하메드는 "진짜 멋지다"를 연발하며 푹 빠진 모습이었다.

이후 근정전의 단청과 내부를 보러 나선 모하메드는 "내부 모습이 무함마드 알리 사원이랑 비슷하다"라며 "초록색이 많은 게 특별하게 느끼진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따렉은 "공간이 이렇게 큰 것 같지는 않다"라면서도 "초록색이 이슬람 문화에서 번영과 생명을 상징하면 뭔가 특별한데 멋있다"라고 동조했다.

신지원 텐아시아 기자 abocato@tenasia.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