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진경子, 박은빈 알고 있었다…"내가 모르는 줄 알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뉴스1

ENA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박하나 기자 =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진경 아들 최현진이 이부 누나인 박은빈의 존재를 알고 있다고 고백했다.

18일 오후 9시에 방송된 ENA 수목드라마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극본 문지원/연출 유인식) 최종회에서는 대형 온라인 쇼핑몰 라온의 개인정보 유출 사건에 대한 이야기가 계속해서 이어졌다.

라온의 개인정보 유출 사건 피해자들은 3조 원 규모의 손해 배상 청구 소송을 제기했고, 이를 맡게 된 태산의 태수미(진경 분)는 법무부 장관 인사청문회를 앞두고, 사건에 대한 홍보 방향을 논의했다.

그때, 태수미의 아들 최상현(최현진 분)이 "내가 했어, 라온 해킹"이라고 고백해 충격을 안겼다. 최상현은 "무섭고 괴롭다"라며 상황이 조금이라도 나아질 수 있다면 경찰서에 가서 법적 처벌을 받겠다고 했지만, 태수미는 "엄마 생각은 안 해? 인사청문회가 코앞이다"라며 모른 척하기를 바랐다.

태수미의 외침에 최상현은 "나 때문에 장관 못될까 봐 그래? 그러는 엄마는 착하게만 살았어? 내가 뭘 한 줄 알아? 우영우(박은빈 분), 내가 모르는 줄 아냐고"라고 소리치며 충격을 더했다.

한편, ENA 수목드라마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는 천재적인 두뇌와 자폐스펙트럼을 동시에 가진 신입 변호사 우영우(박은빈 분)의 대형 로펌 생존기를 그린 드라마다.

hanappy@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