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걸 역전해? KT, 끝까지 집중력 유지하며 '풀세트 가자' [LCK PO]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최지영기자) KT가 이 어려웠던 경기를 역전시켰다.

18일 서울 종로 롤파크에서는 '2022 LCK 서머' 플레이오프 1라운드 담원 기아 대 KT의 경기가 열렸다.

이날 KT에서는 '라스칼' 김광희, '커즈' 문우찬, '빅라' 이대광, '에이밍' 김하람, '라이프' 김정민가 출전했다. 담원 기아에서는 '너구리' 장하권, '캐니언' 김건부, '쇼메이커' 허수, '덕담' 서대길, '켈린' 김형규가 등장했다.

4세트에서 담원 기아가 블루 진영을 KT가 레드 진영을 선택했다. 담원 기아는 그웬, 바이, 아리, 닐라, 유미를 픽했고 KT는 오른, 오공, 사일러스, 아펠리오스, 룰루를 골랐다.

초반 커즈는 계속해서 미드를 두드렸고 결국 점멸 없는 쇼메이커를 잡아내며 빅라에게 킬을 양보했다. 봇에서는 덕담이 라인킬을 만들며 미드 손해를 매꿨다.

게쏙해서 봇이 핫 플레이스였다. 미드 라이너들의 합류까지 이어진 교전에서 다시 빅라가 킬을 먹으며 성장을 가속화시켰다. KT는 담원 기아의 노림수를 적절하게 받아치며 라스칼과 에이밍을 키웠다.

담원 기아는 KT의 라인 운영에 휘둘리지 않고 미드를 뚫어냈다. 이어진 용 앞에서 교전, 담원 기아는 커즈의 분신에 온 궁을 쏟아넣으면서 한타를 대패, KT는 이 기회를 살려 용은 물론 한타까지 압살했다.

KT는 담원 기아의 희망이었던 노데스 버돌까지 잡고 에이밍 키우기에 돌입했다. 네 번째 마법 공학용이 나왔다. 양 팀 모두 용에 집중한 상황, KT가 먼저 용을 두드렸지만 담원 기아가 에이스를 만들었다. 담원 기아는 그대로 미드로 밀어붙였고 억제기 공략에 성공했다.

정비 후 봇으로 뭉친 담원 기아는 억제기를 제거하며 KT를 밀어냈다. KT는 담원 기아의 공격을 제대로 받아치며 4킬을 올렸고 경기를 회복시켰다. 세 번째 바론까지 이어졌다. 이번에도 담원 기아가 바론을 처치했지만 바론 버프를 크게 활용하지 못했다.

여섯 번째 마법공학 용이 나왔고 KT가 마법 공학 영혼을 처치, 3킬을 획득했고 이 어려웠던 경기를 역전시켰다.

사진=엑스포츠뉴스DB

최지영 기자 wldud2246@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