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옥장판' 논란 속 버텨낸 옥주현…'마타하리' 마지막 공연 후 감사인사[TEN★]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텐아시아=류예지 기자]
텐아시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뮤지컬 배우 옥주현이 뮤지컬 ‘마타하리’ 공연을 마무리하고 감사 인사를 전했다.

18일 옥주현은 공식 SNS 채널을 통해 뮤지컬 ‘마타하리’ 대기실 영상과 사진을 공개, 마지막 공연의 피날레를 추억하는 팬들의 시선을 집중시켰다.

공개된 영상에서 옥주현은 스태프들과 뮤지컬 ‘마타하리’ 무대에 오를 준비를 하고 있어 시선을 끌었다. 또한 옥주현은 화사한 꽃을 안은 채 미소 짓고 있는 사진을 공개, 보는 팬들을 흐뭇하게 만들었다.

이와 함께 옥주현은 “‘마타하리’ 공연이 잘 끝났습니다. 우리팀 배우, 스태프들로부터 마음과 행동 하나하나를 많이 배웠고, 응원 가득 받아 이번 공연 잘 달릴 수 있었습니다”라며 동료 배우들과 스태프들에게 깊은 감사를 전했다.

뿐만 아니라 옥주현은 “뮤지컬 ‘마타하리’를 사랑하고 응원해주신 관객 여러분께도 진심으로 깊은 감사의 마음을 전합니다. 너무 따뜻하고 행복했어요”라며 팬들에게 애정을 드러내 감동을 안겼다. 이에 팬들도 “얼른 다시 만나요”, “다시 만날 그날을 기다릴게요”, “사랑합니다” 등의 뜨거운 반응을 보였다.

지난 14일 뮤지컬 ‘마타하리’ 마지막 공연을 성황리에 마친 옥주현은 탁월한 캐릭터 해석과 디테일한 연기력, 폭발적인 가창력을 보여줘 관객들의 극찬을 받았다. 또한 최근 일본에서 뮤지컬 ‘마타하리’와 ‘엘리자벳’ 주인공을 맡은 배우 마나키 레이카가 옥주현의 무대를 관람 후 SNS를 통해 팬심을 드러내며 뮤지컬 팬들 사이 화제를 모은 바 있다.

뮤지컬 ‘마타하리’를 마무리한 옥주현은 오는 25일부터 11월 13일까지 블루스퀘어 신한카드홀에서 열리는 뮤지컬 ‘엘리자벳’으로 관객들을 찾을 예정이다.

한편 옥주현은 최근 김호영을 고소한 후 취하했다. 자신을 '인맥 캐스팅'과 관련이 있다고 저격했다는 것이 이유. 일명 '옥장판' 논란이 있었으나 옥주현의 취하로 해프닝은 마무리 됐다.

류예지 텐아시아 기자 ryuperstar@tenasia.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