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선거와 투표

이준석 "당대표 선거, 내년 6월에 치러야... 적임자 없으면 또 나간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윤 대통령과 오해, 풀려면 오래걸릴 것"
한국일보

이준석 전 국민의힘 대표가 17일 서울 양천구 남부지방법원에서 당 비상대책위원회 효력을 정지해달라며 낸 가처분 신청 사건 심문을 마친 후 취재진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준석 전 국민의힘 대표가 18일 당 차기 지도부를 내년 6월에 선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재출마 가능성도 시사했다.

이 전 대표는 이날 SBS 인터뷰에서 차기 지도부 선출을 위한 전당대회를 언제 열어야 하느냐는 질문에 "내년 6월에 치러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이 전 대표는 지난달 8일에 '당원권 정지 6개월' 징계를 받았기 때문에 내년 초에 징계가 만료된다.

전당대회에 직접 출마할 생각이 있느냐는 질문에는 "우리 당의 개혁을 할 수 있는 적임자들이 나오기를 바란다"며 "그분들을 지원할 수도 있고, 안 되면 또 나가야 한다"고 재출마 가능성을 열어뒀다. 이 대표는 현재 거론되는 차기 대표 후보군을 간접적으로 언급하며 "역행하는 사람은 당선돼선 안 된다"고도 말했다.

이 전 대표는 또 윤석열 대통령을 만나 오해를 풀 생각이 있느냐는 질문에 "오해는 풀 수 있다고 생각한다"면서도 "지금 상황에서 오해를 다 풀려면 굉장히 오래 걸릴 것"이라고 했다. 윤 대통령에게 가장 물어보고 싶은 것으로는 '패싱 입당'을 꼽으며 "당 대표와 원내대표가 서울을 비운 날을 택해서 입당한 것은 어떤 오해가 있었다고 볼 수밖에 없다. 그게 무슨 오해인지 아직까지 못 들었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 측근 그룹을 향한 날 선 발언도 이어갔다. "윤 대통령은 중후한 분,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이 때려도 참고 버티면서 옳은 길을 가는 사람이라는 이미지였는데, (내부총질) 문자가 노출된 뒤 국민들은 대통령을 약간 겉과 속이 다른 모습으로 인식하게 됐다"면서다. '윤 대통령은 작년부터 계속해서 이 전 대표에게 불편한 감정이 있었다'는 취지로 측근들이 대응하는 바람에 윤 대통령이 겉과 속이 다른 이미지가 됐다는 것이다. 이 전 대표는 "위기관리를 하는 것에 대해서 컨트롤타워가 없다는 얘기"라고 덧붙였다.

손영하 기자 frozen@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