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정채연도 빵 터졌다… BAE173 멤버 된 김광수 회장 보고 '폭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데일리

(사진=정채연 인스타그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스타in 윤기백 기자] “사장님 ㅋㅋㅋㅋㅋㅋ”

그룹 다이아 정채연이 김광수 회장이 참여한 틱톡 챌린지 영상을 보고 폭소를 자아냈다.

정채연은 1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김광수 회장이 참여한 BAE173 신곡 ‘대시’ 틱톡 챌린지 영상을 공유했다. 김광수 회장은 다이아, BAE173의 소속사 포켓돌스튜디오의 수장이다.

해당 영상은 멤버 한결이 연습실에서 신곡 ‘대시’ 안무 연습에 열중하는 도현으로 추정되는 한 남성에게 말을 거는 모습으로 시작된다. 한결은 해당 남성을 도현으로 착각해 “도현아”, “그렇게 연습하지 말라니까?”, “똑바로 연습해라”라고 잔소리를 한다. 하지만 햄버거를 사서 연습실 문을 열고 들어오는 ‘진짜’ 도현의 모습을 보고 한결은 깜짝 놀란다.

알고 보니 그 남성의 정체는 도현의 스타일을 완벽하게 재현한 김광수 회장이었던 것. 김광수 회장은 “나야!”라고 능청스럽게 말했고, 이를 본 한결과 도현은 입을 틀어막은 채 “광수회장님?!”라고 외쳐 큰 웃음을 자아냈다. 이후 김광수 회장과 한결, 도현은 ‘대시’ 포인트 안무를 완벽하게 합을 맞춰 선보인다. 여기에 그치지 않고 깨알 손하트까지 선보이며 “대시 파이팅!”이라고 외친다. 감히 BAE173 열 번째 멤버라고 해도 손색없을 만큼, BAE173에 완벽하게 녹아든 김광수 회장의 모습이 ‘빵’ 터지는 웃음을 자아냈다.

김광수 회장이 특정 가수의 틱톡 챌린지 영상에 참여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김광수 회장은 1982년 연예계에 입문해 조성모, SG워너비, 씨야, 다비치, 티아라 등 수많은 톱 가수들을 배출한 가요계 대표 스타메이커다. 그동안 가수의 성공을 위해 뒤에서 묵묵히 서포트를 해온 김광수 회장이지만, 이번 만큼은 BAE173의 성공적인 컴백을 위해 직접 전면에 나서 지원사격을 하게 됐다는 후문이다.

BAE173(제이민·한결·유준·무진·준서·영서·도하·빛·도현)은 지난 17일 미니 4집 ‘오디세이:대시’(ODYSSEY:DaSH)를 발매하고 컴백했다. 지난 3월 발매한 미니 3집 ‘인터섹션 : 블레이즈’(INTERSECTION : BLAZE) 이후 5개월 만의 신보다. 타이틀곡 ‘대시’는 어떤 난관이 있어도 정상으로 달려가겠다는 아홉 멤버의 강한 의지가 담긴 곡이다. 가사를 통해 억압된 세계를 벗어나 자유롭게 질주하라는 청춘을 향한 멤버 도현의 진솔한 메시지가 담겨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