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세계 정상들 이모저모

30대 핀란드 총리, 연예인과 광란의 파티…마약 복용 의혹까지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30대 핀란드 총리가 핀란드 정치인·연예인들과 광란의 파티를 즐기는 영상이 유출되면서 마약 복용 의혹에 휘말렸다.

조선일보

17일(현지 시각) 산나 마린 핀란드 총리가 파티에서 춤추는 영상이 공개되면서 마약 복용 의혹까지 불거졌다. 트위터


핀란드 방송 YLE·AFP 통신 등에 따르면 17일(현지 시각) 공개된 영상에는 산나 마린 총리가 핀란드 유명인사 약 20여명과 함께 춤추고 노래하는 모습이 담겼다. 마린 총리는 두 팔을 머리 뒤로 올리고 무릎을 꿇는 등 격정적으로 춤을 췄다.

핀란드 현지 언론에 따르면, 영상에서 파티 참석자 중 한 명이 핀란드어로 코카인을 뜻하는 은어 ‘밀가루 갱!’을 외치는 소리까지 들리면서 논란이 커졌다. 야당 정치인들은 마약 복용 의혹을 제기하며 마린 총리가 자발적인 약물 검사를 받아야 한다고 요구했다.

조선일보

산나 마린 핀란드 총리. /AFP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18일(현지 시각) 산나 마린 총리는 마약 복용 의혹을 부인하며 필요하면 검사를 받겠다고 맞섰다. 마린 총리는 기자들에게 “술 이외에는 어떤 것도 마시거나 복용하지 않았다”면서 “나는 춤추고, 노래하고, 파티를 즐겼으며 이 모든 일은 완벽히 합법적이다”라고 했다. 또한 그는 “내 또래의 많은 이들처럼 나는 가정생활과 직장 생활이 있고, 친구와 보내는 자유 시간도 있다”면서 “(총리라고 해서) 지금까지와 다른 사람이 되고 싶지 않으며, 이것이 받아들여지길 바란다”고 했다.

마린 총리는 34세이던 2019년 12월 핀란드 집권 여당인 사회민주당 당대표로 선출되며 당시로선 세계 최연소 현역 총리가 됐다.

그는 지난해 12월 코로나 양성 판정을 받은 외무부 장관과 밀접 접촉을 한 뒤 업무용 전화를 집에 두고 클럽에 갔다가 사과를 하기도 했다. 음악 축제나 파티를 즐기는 사진이 자주 공개된 마린 총리는 지난주 독일 언론 빌트로부터 “세계에서 가장 멋진 정치인”이라는 평을 받았다.

[백수진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