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세계 속의 북한

백악관 "한미 정상, 북한 위협 긴밀히 협력 확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공급망 회복, 경제 안보 등도 논의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백악관은 21일(현지시간) 윤석열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뉴욕 유엔총회에서 만나 북핵 문제를 비롯해 경제 안보 협력 등에 관한 의견을 나눴다고 밝혔다.

백악관은 이날 성명을 통해 "양 정상은 한미동맹을 강화하고, 북한에 의해 제기된 위협에 대응하기 위해 긴밀히 협력해 나가겠다는 공약을 재확인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양 정상은 공급망 회복 탄력성, 핵심기술, 경제와 에너지 안보, 글로벌 보건, 기후변화를 포함하는 광범위한 우선 현안에 대해 양국 간에 진행 중인 협력 방안도 논의했다"고 덧붙였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후 4시부터 미국 뉴욕 시내 한 빌딩에서 열린 글로벌펀드 제7차 재정공약 회의에 참석해 조 바이든 대통령과 짧게 회동했다.

백악관은 또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와도 만났다고 전하며 "두 정상이 양국 안보동맹을 강화하고 현대화할 중요성을 강조하며 인도태평양 지역의 자유와 개방성 증진의 중요성을 논의했다"고 전했다.

워싱턴=윤홍우 특파원 seoulbird@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