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대통령실, 尹-바이든 '48초 환담'에 "플랜B 작동한 것"

댓글 3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바이든 일정 변경에 "비상 수단 강구"…한미 NSC 논의 '재가'에 의미 부여

한일 '약식 회담'도 "바이든 여파"…日 '간담' 표현엔 "기대 수준 낮추기"



(뉴욕=연합뉴스) 한지훈 이동환 기자 = 대통령실은 지난 21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에서 윤석열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만남이 정식 회담이 아닌 짧은 환담에 그친 데 대해 "일종의 '플랜B'를 작동한 것"이라고 밝혔다.

바이든 대통령 외교 일정이 예상치 못하게 변경되면서 애초 기대했던 2차 한미정상회담을 열지 못하게 되자 차선책을 내놨다는 설명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