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메드베데프 "영토 방어 위해 전략핵무기 사용 가능"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기사내용 요약
"주민투표 이후 지정학적 변화 돌이킬 수 없어"
뉴시스

[모스크바=AP/뉴시스]드미트리 메드베데프 러시아 국가안보회의 부의장. 2021.06.08.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이종희 기자 = 드미트리 메드베데프 러시아 국가안보회의 부의장은 영토를 방어하기 위해 전략핵무기를 사용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22일(현지시간) 인디펜던트, 타스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메드베데프 부의장은 이날 자신의 텔레그램 채널을 통해 "러시아는 점령지를 포함해 영토를 방어하기 위해 전략핵무기를 포함한 모든 수단을 동원할 수 있다"고 말했다.

메드베데프 부의장의 발언은 전날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의 핵무기 사용 언급 이후 하루가 지나지 않아 나온 것이다.

앞서 푸틴 대통령은 영토가 위협 받으면 핵무기를 포함한 모든 수단을 사용할 것이며 "이것은 엄포가 아니다"라고 말했다.

메드베데프 부의장은 합병을 위한 주민투표가 진행될 것이며 "새 영토를 러시아에 편입하면 세계의 지정학적 변화는 돌이킬 수 없다"고 말했다.

그는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와 서방 국가들은 러시아가 스스로의 길을 선택했다는 것을 이해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친러시아 분리주의 반군이 세운 도네츠크·루한스크 인민공화국(DPR·LPR)과 러시아군이 점령한 남부 헤르손, 자포리자 등 4곳은 오는 23~27일 러시아와의 합병을 위한 주민투표를 실시한다. 이들 지역은 우크라이나 영토의 약 15%를 차지한다.

☞공감언론 뉴시스 2papers@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