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한미일 외교장관 "北 핵정책 법제화 우려…핵실험시 단호 대응"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중앙일보

한미일 외교장관이 22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에서 만나 회담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북한의 7차 핵실험이 임박했다는 관측이 나오는 가운데 한미일 외교장관은 22일(현지시간) "북한의 핵실험 시 강력하고 단호하게 대응할 것"이라고 재차 뜻을 모았다.

박진 외교부 장관과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부 장관, 하야시 요시마사 일본 외무상은 이날 뉴욕에서 외교 장관회담을 한 뒤 이 같은 내용의 공동성명을 채택했다고 국무부가 보도자료를 통해 밝혔다.

3국 외교장관은 공동성명에서 "북한이 핵 정책과 관련해 새롭게 법을 채택한 것을 포함해 핵사용과 관련해 북한이 긴장을 고조시키고 안정을 해치는 메시지를 내는 것에 대해 심각한 우려를 표명한다"고 밝혔다.

또 한반도 비핵화라는 목표 달성을 위해 함께 노력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으며, 북한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제재 결의안을 위반해 수차례 탄도미사일을 발사한 것을 규탄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www.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