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피투성이 된 피해자 앞…"이름? 생년월일?" 재촉한 경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차량 정비소에서 직원들에게 환불을 요구하며 흉기를 휘두른 3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그런데 현장에 출동한 경찰이 흉기에 찔려 중상을 입은 피해자를 상대로 무리하게 사건 조사를 했다는 주장이 나왔습니다.

신용식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경기 동두천의 한 차량 정비소를 찾은 30대 남성 A 씨, 갑자기 흉기를 꺼내 들고 사장 B 씨를 위협하더니 도망치는 B 씨를 따라가 넘어뜨리고 폭행을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