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검찰, '쌍방울 뇌물 혐의' 이화영 등 3명 구속영장 청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수원=뉴스핌] 박승봉 기자 = 쌍방울그룹으로 부터 뇌물 수수 의혹 받고 있는 이화영 전 경기도 평화부지사를 수사중인 검찰이 법원에 이 전 지사 등 3명에 대한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23일 법조계 등에 따르면 경기 수원지검 형사6부(김영남 부장검사)는 지난 22일 특정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상 뇌물 혐의로 이 전 지사와 그의 측근 A씨, 쌍방울 대표이사를 지낸 B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뉴스핌

쌍방울그룹 본사 전경 [사진=쌍방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검찰은 지난 18일 이 전 부지사를 소환해 조사했고, 지난 21일에는 A씨를 체포해 조사 중이었다. A씨는 이 전 부지사가 열린우리당 국회의원이던 당시 이 전 부지사의 보좌진으로 근무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전 부지사는 경기도 평화부지사 재직 당시 쌍방울 측에서 법인카드 사용 등 1억여 원의 금품을 수수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 전 부지사가 쌍방울 사외이사 재직 기간 함께 쌍방울에서 함께 근무했던 A씨 역시 해당 의혹과 관련해 뇌물 관련 혐의로 조사를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전 부지사는 지난 2017년부터 임기 3년인 쌍방울 사외이사에 선임됐지만,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가 경기지사에 당선한 2018년 6월 사외이사를 그만뒀고 같은 해 8월부터 경기도 평화부지사를 지냈다. 경기도 평화부지사를 역임한 뒤 2020년부터 킨텍스 대표로 자리를 옮겼다.

검찰은 이 전 부지사의 금품수수 의혹과 관련해 지난 7일 오전 경기도청 북부청사와 이 전 부지사가 사장으로 있는 킨텍스, 경기도와 대북 사업을 진행한 아태평화교류협회 사무실 등을 압수수색했다.

1141world@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