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檢, 이화영 전 경기부지사 등 3명 사전구속영장 신청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쌍방울 그룹과 관련된 뇌물 혐의를 수사 중인 검찰이 이화영 킨텍스 대표이사(전 경기도 평화부지사)와 이 대표의 측근, 쌍방울 부회장 등 관련자 3명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세계일보

이화영 킨텍스 대표이사(전 경기도 평화부지사).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3일 법조계에 따르면 수원지검 형사6부는 전날 밤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뇌물 혐의로 이 대표에 대해 사전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이 대표는 2018년부터 올해 초까지 쌍방울 그룹으로부터 법인카드를 받아 사용하는 등 수억원의 금품을 수수한 혐의를 받고 있으며, 최근 검찰에서 조사를 받았다. 이 대표는 킨텍스로 자리를 옮기기 전인 2018년 8월부터 2020년 1월까지 도 평화부지사를 역임했다. 또 도 평화부지사직을 맡기 전인 2018년 6월까지 1년 넘게 쌍방울 사외이사를 지냈다.

검찰은 이 사건과 관련해 이 대표의 측근 A씨에 대해서도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A씨는 지난 21일 검찰에 체포돼 이틀째 조사를 받고 있다.

검찰은 이들에게 뇌물을 공여한 혐의를 받는 쌍방울 부회장 B씨에 대해서도 사전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수원=오상도 기자 sdoh@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