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한미일 외교장관 "북핵 위협에 긴밀히 공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한국과 미국, 일본의 외교장관이 현지시간 22일, 미국 뉴욕에서 만났습니다.

박진 외교 장관과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 하야시 요시마사 일본 외무상은 이번 회담에서 북한의 7차 핵실험 움직임 등에 대한 공조 방안 등을 논의했습니다.

박 장관은 회담이 끝난 뒤 기자들과 만나 "북한의 핵무기 사용 위협과 관련해 한미일이 긴밀하게 공조하고, 단호한 대응을 하기 위한 준비가 필요하다는 이야기를 나눴다"고 전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