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尹, 캐나다 도착해 일정 시작...대통령실 '비속어 논란' 방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尹, 미국 뉴욕 떠나 마지막 방문국 캐나다 도착

AI 석학과 대담…전문가 조언·협력 방안 들어

토론토 지역 거주 동포들과 만찬 간담회 계획

이후 오타와로 이동해 트뤼도 총리와 정상회담

[앵커]
영국과 미국, 캐나다를 순방 중인 윤석열 대통령이 마지막 방문국인 캐나다에 도착해 인공지능 석학과의 대담 등 일정에 들어갔습니다.

대통령실은 윤석열 대통령의 비속어 발언 논란이 커지자 미 의회가 아닌 우리 야당을 겨냥한 것이었다고 적극 해명에 나섰습니다.

순방 동행하고 있는 취재 기자 연결합니다. 박서경 기자!

[기자]
네. 캐나다 토론토입니다.

[앵커]
5박 7일 일정, 마지막 방문국가에 도착했군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