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26일부터 실외마스크 전면 해제, 야구장 관람도 노마스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신문

환호하는 야구팬들 - 야구장 거리두기가 전면 해제되고 처음 찾아온 주말인 24일 오후 서울 송파구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22 KBO리그 LG트윈스와 두산 베어스의 경기를 찾은 관중들이 응원을 하고 있다. 2022.04.24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실외마스크 착용 의무가 오는 26일부터 전면 해제된다. 야구장에서 ‘노마스크 관람’이 가능해지고, 실외 콘서트장에서도 마스크를 벗을 수 있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는 23일 “현재 남아있는 실외마스크 착용 의무를 26일부터 해제하고 착용 권고로 전환한다”고 밝혔다.

이번 조치는 예방접종·치료제·병상 등으로 전반적인 면역 수준이 올라가고 대응 역량이 향상된 점, 실외 감염 위험이 실내보다 매우 낮은 점, 대다수 해외 국가가 실외 마스크 착용을 의무화하지 않은 점 등을 고려해 결정했다. 실외 행사라도 사람이 밀집하면 바이러스 전파 가능성이 커진다. 다만 공연과 스포츠 경기 등은 고위험군인 60세 이상 고령층 관람률이 적어 실외 마스크 해제를 결정했다고 방역당국은 밝혔다.

실외마스크 착용 의무가 완전히 사라지면 야구장 등에서 마스크를 쓰지 않는다고 과태료를 물지 않는다. 중대본은 “자율 결정에 따라 실외 마스크 착용을 선택하게 하는 것으로 의무가 아니지만, 코로나19 의심 증상이 있거나 고령층·면역저하자·만성호흡기질환자·미접종자 등 코로나19 고위험군인 경우 실외 마스크 착용을 적극 권고한다”고 밝혔다. 또한 다수가 밀집한 상황에서 함성·합창·대화 등으로 침방울이 많이 튄다면 마스크를 착용해달라고 요청했다.

중대본은 “이번 완화 조치가 실외에서 마스크 착용이 불필요해졌음을 의미하는 것은 아니다”라면서 “개인의 자율적인 실천은 여전히 상황에 맞춰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실내 착용 의무 완화는 유행상황을 좀 더 지켜본 뒤 완화 기준, 범위와 시기를 조율하고, 해제 후 다시 상황이 악화해 실내마스크 착용 의무를 재도입해야 할 때 어떤 기준을 제시할 지 등을 추가 논의한 뒤 결정하기로 했다.

이현정 기자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