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막내→맏형으로…룰러의 출사표 (롤드컵 대표팀 기자회견) [SS영상]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서울 박경호 김지윤기자] 막내 시절 들어올린 우승컵. 이제는 맏형이 되어 다시 도전한다.


'룰러' 박재혁이 롤드컵 출사표를 던졌다.


22일 오후 서울 종로에 위치한 롤 파크에서 '2022 LoL 월드 챔피언십(이하 롤드컵)'에 출전하는 대표팀(T1, 젠지, DRX, 담원 기아) 기자회견이 열렸다.


다음은 룰러와의 일문일답.


Q. 첫 1시드 롤드컵, 조 편성은 어떤 것 같나

-1시드로 처음 가는데 우리 팀이 맨 앞에 있는 게 신기했고, 확실히 조가 다른 조에 비해 좋다고 생각한다.


Q. 막내 때 롤드컵 우승, 이번에는 주장으로 롤드컵에 진출했다. 소감이 남다를 것 같은데

-확실히 그때랑 지금이랑 게임 쪽으로 많이 달라졌다고 생각한다. 또 사람적으로 많이 바뀌었다고 생각한다. 그때 형들에게 많이 배운 점은 어떻게 해야 잘할 수 있는지 배웠던 것 같고, 팀에서 맏형이고 주장으로서 더 잘해야겠다고 생각한다.


Q. 월즈에서 '루시안 -나미'가 안 나올 수 있다는 평가가 있는데, 바텀에서 어떤 영향을 끼칠까-루나미를 연습해 봤는데 좋은 느낌을 못 받았고, 이번 롤드컵에서 안 나올 것 같다. 또 딜이 약해져서 바텀 상성에서 편해진 것 같다.


스포츠서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취재 | 김지윤기자 merry0619@sportsseoul.com

영상 | 박경호기자 park5544@sportsseoul.com

사진 | 유튜브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