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실외마스크 해제되지만 경각심 유지해야…"고위험군 착용 권고"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전문가들 대체로 '시기적절' 판단 "밀접접촉·함성시에는 착용해야"

실내마스크 해제는 의견 분분…"학교부터" "요양기관 제외" "유행 더 지나야"


(서울=연합뉴스) 최인영 서혜림 기자 = 실외마스크 착용 의무가 완전히 사라지게 됐지만, 고위험군 보호 등을 위한 경각심을 유지해야 한다는 지적도 일부 전문가들 사이에서 나온다.

정부는 23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실외마스크 착용 의무가 남아 있던 50인 이상 집회·행사와 공연, 스포츠 경기장에서도 의무를 해제하기로 했다.

오는 26일부터 실외 마스크 착용은 권고 대상이 되고, 국민은 자율적으로 착용 여부를 선택하면 된다.


정부는 여름철 코로나19 재유행 감소세, 실외마스크 착용 의무가 거의 없는 해외 동향 등을 고려해 실외마스크 전면 해제를 결정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