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영화계 소식

“100% 정직할 순 없지만…” 라미란이 정치인에게 던진 말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영화 ‘정직한 후보2’ 배우 라미란 인터뷰

조선일보

영화 ‘정직한 후보2’에서 강원도지사 주상숙을 연기한 배우 라미란. /NEW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연극 무대에 서던 배우 라미란(47)은 출산 후 하마터면 경력이 단절될 뻔했다. 박찬욱 감독의 영화 ‘친절한 금자씨’가 동아줄이 됐다.

“집에 있었다. 모유 수유 중에 전화가 왔다. 몇 년 전 프로필을 보고 연락한다며 ‘오디션 볼 수 있냐’고 물었다. 아기를 데리고 갔고 심장이 떨렸지만 될 것 같았다. 카메라는 처음이라 ‘작게 말해야 돼 작게’라는 주문을 외웠다. 그 뒤론 단역이든 뭐든 닥치는 대로 다 했다.”

28일 개봉하는 영화 ‘정직한 후보2′(감독 장유정)에서 라미란은 강원도지사로 유능하지만 욕심도 많아서 제 발에 걸려 넘어지는 인물이다. 갑자기 거짓말을 못 하게 되면서 좌충우돌하고 반성하며 초심으로 돌아가는 코미디. 드라마 ‘응답하라 1988′의 정환이(류준열) 엄마(치타 여사)로 주연급 인기를 얻은 라미란은 “그때는 ‘제발 많이 나오는 역할을 했으면 좋겠다’가 소원이었다”고 말했다.

조선일보

배우 윤경호, 라미란, 김무열 등이 지난 20일 서울 코엑스 메가박스에서 열린 영화 '정직한 후보2' 기자 간담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코미디의 매력을 묻자 이 여배우는 “누구를 즐겁게 해주는 건 참 어렵다”고 했다. “속편이라 이번에 더 오버했겠지만 ‘코미디에 힘이 들어가서 과하게 느껴질 수도 있겠다’는 생각도 한다. 갈 데까지 가보자. 수위 조절은 감독님이 하시겠지 하며 막 했다.”

라미란이 아닌 주상숙은 상상하기 힘들다. 이 배우는 ‘정직한 후보’로 2021년 청룡영화상 여우주연상을 차지했다. 당시 “저한테 왜 이러세요?”라며 “앞으로도 배꼽 도둑이 되겠다”는 수상 소감을 밝혔다. ‘라미란만의 개그’에 대해 묻자 “이야기를 잘 살려내려고 고군분투하는 사람이다. 골격을 만든 작가는 따로 있고 나는 살을 붙이고 숨을 불어넣었을 뿐”이라며 “코미디 퀸이라는 별명도 부담스럽다”고 했다.

조선일보

배우 라미란 /NEW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나도 모르게 매너리즘이 분명히 있다. 늘 같은 모습이 될지는 알 수 없다. 라미란이 하는 게 읽히고 다 지겨워지고. ‘라미란이 또 저렇게 하겠지’ 하는 때 어떤 돌파구를 찾을지.”

진짜 배꼽 도둑 된 거냐고 묻자 “열어 봐야 알 테고 수치로 얘기할 순 없다”고 답했다. 정치인에게는 어떤 말을 하고 싶을까. “사람이 100% 정직하게 살 수는 없잖나. 일반인들도 수많은 거짓말을 하면서 사니까. 그러나 정치인은 달라야 한다. 결정하고 실행하고 좋은 영향을 미쳐야 하니까. 자리에 맞는 무게와 함께 스스로에게 혹독했으면 좋겠다.”

[박돈규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