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블루투스 사구' 논란까지‥'5위는 양보 못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 앵커 ▶

프로야구 정규리그가 이제 보름밖에 남지 않았는데요.

KIA와 NC는 물론 롯데와 삼성까지 가세한 치열한 5위 경쟁 속에 보기 드문 장면으로 논란까지 일었습니다.

송기성 기자입니다.

◀ 리포트 ▶

순위가 바뀔 수도 있었던 5위 KIA와 6위 NC의 어제 맞대결.

NC가 3대 1로 추격하던 7회, 권희동이 몸에 맞는 공으로 출루합니다.

높은 공에 머리를 맞았다는 듯 헬멧까지 가리켰는데 정작 공은 어디에도 맞지 않았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