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IT기업 이모저모

네이버클라우드, 행정안전부 현안 분석에 ‘클라우드 데이터 박스’ 지원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세계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네이버클라우드는 행정안전부 통합데이터분석센터가 데이터 분석 서비스인 ‘클라우드 데이터 박스(Cloud Data Box)’로 분석한 현안 결과를 공개했다고 20일 밝혔다. 데이터 기반의 혁신을 민‧관이 협력해 실질적으로 공유하는 첫 번째 사례라 의미가 깊다.

클라우드 데이터 박스는 안전한 빅데이터 분석 환경에서 네이버의 차별화된 데이터를 다각도로 분석해 인사이트를 발굴할 수 있는 종합 분석 서비스다. 네이버 사용자들이 검색 및 클릭한 키워드 데이터셋부터 AI 학습용 이미지 및 텍스트 데이터까지 축적된 데이터 자산을 활용하는 방식이다. 네이버클라우드에서만 분석할 수 있는 데이터셋을 기반으로 국민의 관심사 및 추이분석, 정책관련 키워드의 버즈량 분석 등이 가능하다. 보안 유지 및 데이터 임의 반출 제한도 철저해 데이터 분석 결과물을 제3자로부터 보호해준다.

행정안전부 통합데이터분석센터는 국민 관심사 및 사회 문제 징후를 사전에 포착해 데이터 기반 정책을 수립하고자 클라우드 데이터 박스를 활용한 검색어 분석을 시행하고 있다. 얼마전, 유가 급등과 관련해 가짜 석유에 대한 관심이 급증했으며 재난지원금을 현금으로 불법 할인하는 시도가 있음을 파악했다. 행정안전부는 이를 유관기관과 공유해 부적절한 유통 경로 점검을 강화하고 사전 차단 대책을 마련할 방침이라고 밝힌 바 있다. 이밖에도 코로나 일상회복 전후 국민들의 관광여가 패턴변화를 분석하여 가족단위 중심의 휴가, 지역적 문화격차 등을 확인한 바 있다.

네이버클라우드는 행정안전부를 비롯한 정부가 네이버 데이터를 활용해 정책, 현안, 국민 관심사 등을 분석할 수 있도록 경쟁력 있는 서비스 제공을 지속한다는 방침이다. 데이터 박스에서는 하둡 클러스터 및 텐서플로우 등 첨단 분석 플랫폼을 제공하고 있어 빅데이터의 효율적인 분석이 가능하며, 만약 빅데이터 처리가 익숙하지 않거나 맞춤 분석이 필요할 경우 클라우드 데이터 박스에 대한 이해도가 높은 파트너사를 통해 분석을 지원한다. 궁극적으로 국민‧기업‧정부가 함께 사회문제를 해결하고 새로운 가치 창출을 위한 기반을 마련한다는 계획이다.

네이버클라우드 공공세일즈 김준범 이사는 “클라우드 데이터 박스 서비스는 공공 분야 뿐만 아니라 민간에서도 기술 검증(POC, Proof of Concept) 등을 위해 도입 문의가 활발한 상황이다”며 “정교하고 실효성 높은 데이터 분석을 위해 경쟁력 있는 데이터 및 분석 플랫폼을 지속해서 추가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현화영 기자 hhy@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