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어게인TV]'이젠 날 따라와' 윤민수→추성훈 "처음엔 출연 고사..고민 많이 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경제


[헤럴드POP=이미지 기자] 아빠들이 '이젠 날 따라와'에 합류하게 된 이유를 공개했다.

지난 23일 오후 방송된 tvN 예능 프로그램 '이젠 날 따라와'에서는 윤민수-윤후 부자, 이종혁-이준수 부자, 추성훈-추사랑 부녀, 이동국-이재시 부녀가 하와이 여행을 떠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윤민수는 "후가 예전에 '아빠! 어디가?' 했을 때 굉장히 많은 사랑을 받았었지 않나. 그때의 추억으로 남겨두는게 어떨까 고민했었다"고 전했다.

이어 "비연예인이기도 하고 앞으로 중요한 시기이기도 하지 않나. 진로 고민을 많이 하고 있는 상황이라서 처음에는 출연을 고사했다가 윤후한테 먼저 의견을 물어봤는데 윤후는 좋아하더라. 윤후 의견이 제일 중요하니깐 출연하게 됐다"고 덧붙였다.

이종혁은 "불안했던게 '아빠! 어디가?' 때 많은 사랑을 받았던 준수지만 아무 것도 몰랐을 때랑 지금은 다르기 때문에 시청자분들이 마냥 좋게, 귀엽게 봐주시기는 어려울 수도 있지 않나. 사실은 출연하기 불편했다"고 털어놨다.

하지만 이내 "사춘기일 수도 있는데 여행하면서 새로워질 수도 있겠다라는 긍정적인 생각으로 출연을 결심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추성훈은 "고민 많이 했다. 아내한테도 물어보고..사랑이가 한국어 많이 잊어버렸다. 한국어 공부 많이 시도했는데 공부하라고 하면 안 되더라. 친구들이랑 놀면 좋은데 한국 친구 한명도 없고 한국말을 못하니 우리나라 사람들이 마음 아플 수도 있어서 그 부분을 많이 걱정했다"고 밝혔다.

이동국은 "선수 생활하면서 하루 쉴 때 설아, 수아, 시안이 데리고 시간 보내다 보니까 재시가 아빠가 필요한 시기였고 필요한 나이였는데 아빠가 쉴 때 올라오면 동생들과 있었다고 서러운 마음을 이야기하더라"라며 "어느 순간 재시랑 둘이서 사진 찍고 여행 갔던 기억이 없더라. 재시랑 추억 만들고 싶고 좋은 기억 남겨두고 싶었다"고 강조했다.
popnews@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POP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