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다 보인다"…美 핵추진 항공모함 부산에 오자 북한이 한 행동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매일경제

[사진출처 =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북한이 함경남도 신포 일대에서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 발사를 준비하는 동향이 우리 군에 포착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일각에서는 미국의 핵 추진 항공모함 로널드 레이건호가 지난 23일 부산작전기지에 입항하고 한미 연합훈련을 실시하는 데 대한 반발 성격일 수 있다는 분석이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군 관계자는 24일 "북한의 SLBM 관련 시설과 활동을 주시하고 있으며 철저한 대비태세를 유지하고 있다"고 말했다. 군 당국은 21∼22일 관련 움직임을 파악한 것으로 전해졌지만, 구체적으로 어떤 활동인지는 공개하지 않았다.

신포는 잠수함과 SLBM의 생산·개발·시험 시설을 갖춘 곳으로 주변에 지상시험발사장도 있다.

북한의 SLBM 발사 준비 동향은 대통령실 발표를 통해 먼저 전해졌다.

대통령실 이재명 부대변인은 23일(현지시간) 윤석열 대통령이 영국·미국·캐나다 순방을 마치고 귀국하는 공군 1호기 기내에서 안보상황점검회의를 주재하면서 SLBM 등 북한의 도발 징후와 동태를 파악했다고 공개했다.

대통령실이 북한의 도발 징후를 선제적으로 공개한 것은 이례적이다.

한편 우리 군은 전날 부산에 입항한 로널드 레이건호와 이달 말 동해에서 연합 해상훈련을 벌일 예정이다. 이 훈련에는 원자력 추진 잠수함 아나폴리스함(SSN-760·6000t급)도 참가한다.

[이상규 매경닷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