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불법촬영 등 젠더 폭력

‘女신체 촬영’ 몰카범 잡은 고교생 “여동생 생각에 무조건 잡았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신문

지난달 6일 오전 인천시 미추홀구 인하대학교에서 인하대와 미추홀경찰서 관계자들이 여자샤워실 내‘몰래카메라’를 수색하고 있다. 2018.9.6 연합뉴스


등굣길 여고생을 몰래 촬영한 30대 남성을 붙잡은 고교생이 “무조건 잡아야겠다고 생각했다”며 기지를 발휘한 이유를 밝혔다.

고교생 A군은 지난 23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범행이 일어났던 당시 상황과 소감을 전했다.

앞서 지난 21일 남성 B씨(36)는 지하철역 에스컬레이터를 타고 올라가는 여고생 뒤에 바짝 붙어 신체 부위를 불법 촬영했다.

B씨의 범행을 처음 목격한 한 여고생은 그에게 “뭐 하는 거냐”며 그의 가방을 움켜쥐었다. 이때 B씨는 도주를 시도했다가 근처에 있던 A군에게 붙잡혔다. 그는 증거를 없애기 위해 그 자리에서 휴대전화를 벽에 마구 내리쳤다.

B씨를 발견한 여고생을 도와 범죄자 검거에 힘쓴 A군은 “경찰관이 오길 기다리는 중에 남자분이 증거인멸을 하시길래 한 손으로 남자분을 잡고 한 손으로 증거 없애는 장면을 찍었다”고 회상했다. 당시 B씨는 아무 말도 하지 않고 계속 한숨만 쉬었다고 했다.

A군은 당시 상황이 무섭지는 않았냐는 질문에 “놓치면 안 될 것 같다는 생각이 먼저 들어서 행동으로 옮겼다. 다시 이런 일이 일어나도 똑같이 행동할 것 같다”고 답했다.

이어 ‘(위험할 수 있다는 생각을) 아예 안 하지는 않았지만, 그 상황에서 가장 먼저 든 생각은 ’무조건 잡아야겠다‘는 거였다. 그냥 먼저 행동을 이어간 것 같다“고 말했다.

부모님 반응에 대해서는 ”처음에는 잘했다고 칭찬하셨는데 나중에 그런 일이 있으면 (가해자가) 흉기 등을 들고 다닐 수 있어 위험할 수 있으니 좀 더 신중하게 생각하고 행동하면 좋을 것 같다고 하셨다. 그럼에도 자랑스러워하셨다“고 전했다.

초등학생 여동생이 있는 A군은 동생이 그런 일을 당할 수 있다는 생각에 자기 일처럼 생각하면서 현장에 뛰어들었다고 했다.

끝으로 A군은 ”피해자는 누군가의 소중한 자녀이고 가족이다. 지나치지 마시고 꼭 도와주길 바란다“는 당부도 남겼다.

한편 경찰은 B씨를 불법 촬영 등 혐의로 입건했으며, 파손된 휴대전화 복구와 분석 작업에 들어갔다.

이범수 기자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