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36조에 ARM 인수한 손정의...125조 현금 보유한 삼성의 난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오는 10월 손정의 소프트뱅크 회장과 만나 소프트뱅크가 소유한 영국 반도체 설계 전문 기업 ARM 인수를 논의한다. 삼성전자는 125조원 규모의 현금성 자산을 보유해 ARM을 인수할 여건은 충분하지만, 업계에서는 규제당국의 제동 탓에서 ‘단독 인수’가 아닌 일부 지분 투자 형식의 협력 전망이 나온다.
서울신문

손정의(오른쪽) 일본 소프트뱅크 회장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2019년 국내 기업 총수들과의 만찬 회동이 열린 서울 성북구 한국가구박물관으로 들어서고 있다.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4일 반도체 업계에 따르면 소프트뱅크 그룹은 지난 22일 “자회사인 ARM과 관련해 한국 삼성전자와 전략적 제휴에 대해 협의한다”고 밝혔다. 손 회장은 이 부회장과의 협의를 위해 3년 만에 한국을 다시 방문할 예정이다.

ARM은 스마트폰의 ‘두뇌’로 불리는 AP칩 설계 핵심 기술을 보유한 기업으로 삼성전자와 퀄컴, 인텔 등 주요 글로벌 반도체 기업들에 설계도를 제공하고 있다. 2016년 234억 파운드(약 36조 4000억원)에 ARM을 인수한 소프트뱅크는 2020년 IT기업 투자 전문 ‘비전펀드’ 손실을 만회하기 위해 ARM을 다시 매물로 내놨다. 지난해 미국 엔비디아가 인수에 나섰으나 미국·영국의 반독점 기구가 특정 기업의 단독 인수를 반대하면서 무산된 바 있다.

반도체 기업들은 엔비디아 사례처럼 ARM 단독 인수 가능성은 낮다고 보고 복수의 기업이 컨소시엄을 구성해 공동으로 인수하거나 지분 투자 참여 방안 등을 검토하고 있다. 손 회장 역시 이 부회장에게 지분 투자 방안을 제안할 것으로 전망된다. 이 부회장은 지난 21일 해외출장을 마치고 돌아온 김포비즈니스항공센터에서 “다음 달 손 회장께서 서울에 오신다. 그때 (인수) 제안을 하실 것 같다”며 ARM 인수 관련 논의가 본격화 할 것임을 예고했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이 부회장과 손 회장은 오랜 기간 서로 신뢰하며 자주 만나고 협력해온 사이”라면서 “이 부회장이 일본어에 능통해 손 회장과 다양한 사업을 논의해온 것으로 안다”고 전했다. 일본 게이오기주쿠대에서 경영학을 전공한 이 부회장은 일본 경영계 전반에 방대한 인맥을 형성한 것으로도 유명하다. 앞서 손 회장은 2013년과 2014년, 2019년 각각 한국을 찾을 때마다 이 부회장을 만났다.

업계에서는 소프트뱅크가 손 회장의 서울 방문 계획을 밝히면서 ‘전략적 제휴’라고 언급했다는 점에서 ARM 지분을 삼성전자에 매각하면서 일부 지분은 전략적으로 소프트뱅크가 보유할 가능성도 거론된다.

박성국 기자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