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돈 많은데 왜 직원복지 줄이냐" 질문에…구글 CEO "허접했던 시절 기억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다 같이 힘 모아야…돈과 재미를 동일시하면 안 돼" 조언

아시아경제

순다르 피차이 구글 CEO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김나연 인턴기자] 구글의 순다르 피차이 최고경영자(CEO)가 사내 직원 복지를 줄이는 것에 대한 불만이 일자 "구글이 작고 허접했던 시절이 기억난다"고 회상했다.

23일(현지시간) 미 경제매체 CNBC에 따르면 피차이 CEO는 지난주 전체 회의에서 회사의 직원 복지 감축에 대한 질문을 받았다.

회사가 직원들에게 생산성을 높일 것을 주문하면서도 직원들을 위한 각종 특전 혜택을 줄인 것에 대해 불만의 목소리가 나온 것이다.

한 직원은 "회사는 기록적인 이익을 내면서 막대한 현금을 보유하고 있다"며 피차이 CEO에게 이런 질문을 던졌다.

이에 피차이 CEO는 "뭐라고 해야 하죠?"라며 잠시 말을 멈춘 뒤, "저는 여러분 모두가 뉴스를 읽고 있기를 바란다"고 말을 이었다.

그는 "지난 10년간 가장 힘든 거시경제 상황 중 하나를 지나면서 우리는 좀 더 많은 책임감을 느끼고 있다"며 "이런 순간을 극복하기 위해서는 다 같이 힘을 모아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회사는 스마트하고, 검소하고, 더 효율적인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2004년 구글에 몸을 담기 시작한 그는 "항상 (모든 일에) 재미가 있는 것은 아니다"라며 "재미를 항상 돈과 같이 보면 안 된다"고 조언했다. 그러면서 "여러분이 열심히 일하는 스타트업에 들어가서 즐겁게 일을 할 수는 있지만, 그것을 항상 돈과 동일시해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CNBC에 따르면 피차이 CEO는 이번 회의에서 접대비 삭감, 생산성 관리, 잠재적인 정리해고 등과 관련된 직원들의 우려를 설명하는 데 많은 시간을 할애했다.

그는 지난 7월 전체 회의에서도 "우리의 생산성이 직원 수에 필요한 수준이 아니라는 우려가 있다"며 생산성과 집중력 향상을 주문한 바 있다.

구글은 코로나19 팬데믹 이전 직원들을 위한 각종 사내 특전으로 IT업계의 주목을 받았다. 하지만 코로나19로 재택 근무가 도입되면서 구글을 비롯한 미국 IT업계의 직원 복지 혜택은 상당 부분 사라진 상황이다.

김나연 인턴기자 letter99@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