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여기는 중국] 고정 소득 월 2만원…늙어가는 중국, 일하는 노인 급증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서울신문

중국 전체 인구 중 지난 10년 사이 일하는 60세 이상의 고령자의 비중이 꾸준하게 증가하고 있다는 조사 결과가 발표됐다. 출처 웨이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중국의 전체 근로 인구 20명 중 1명이 65세 이상의 노인인 것으로 조사됐다.

중국 관영매체 관찰자망은 국가통계국이 공개한 제7차 인구조사 보고서를 인용해 중국에서 일하는 근로 인구 중 60세 이상의 노령자가 무려 8.8%를 차지했으며, 그 중 65세의 근로자 비중도 5%를 넘어섰다고 23일 보도했다.

중국 인사부가 집계한 수치에 따르면 지난 2020년 12월 기준 중국 전체 취업자 수는 약 7억 5064만 명에 달한다. 이 중 6600만 명이 60세 이상의 고령자로 집계된 것.

조사 결과, 노령층 근로자들이 주로 종사 중인 산업 중 가장 높은 비중을 차지한 분야는 단연 농림축산어업 등 1차 산업 직군으로 확인됐다. 일하는 60세 이상 고령자 중 1차 산업에 종사하는 이들의 비중이 무려 66.16%에 달하는 등 근로 중인 고령자 3명 중 2명이 1차 산업에 종사 중이었다. 이어 환경 및 공공시설 관리 분야가 18.4%로 그 뒤를 따랐다.

특히 이 매체는 일하는 60세 이상 고령 인구 중 4분의 1이 생계형 근로라는 점에 집중했다.

실제로 중국 상당수 농촌 지역 거주 노인들은 월평균 약 100위안(약 2만 원) 수준의 농촌 기본 연금을 수령하는 데 그치고 있다. 이 때문에 생계를 위해 농림축산어업에 나설 수밖에 다른 방도가 없다는 지적이다.
서울신문

중국 전체 인구 중 지난 10년 사이 일하는 60세 이상의 고령자의 비중이 꾸준하게 증가하고 있다는 조사 결과가 발표됐다. 출처 웨이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또, 건설업에 종사 중인 노령 인구는 전체 일하는 노인 인구의 약 7.06%를 차지했으며 제조업과 도소매업 분야에 있는 노인들의 비중은 약 6%로 나타났다.

이에 대해 광둥성 인구개발연구소 둥위청 박사는 “중국의 도시화 수준이 급격하게 향상됐음에도 불구하고 노인들이 도시에 완전히 흡수되는 것은 실패했기 때문”이라면서 “과거부터 오랫동안 노령 인구의 1차 산업 종사는 일반적인 현상이다. 다만 해당 산업에 종사하는 노인들의 다수가 안정적인 고정 소득이 부재해 위태로운 생계를 이어야 하는 상태”라고 분석했다.

한편, 중국의 노령 인구는 전체 중국 인구 중 약 18.73%로 지난 2010년 대비 5.4% 이상 증가했다. 특히 △랴오닝 △헤이룽장 △지린 △텐진 △상하이 △내몽고 등 6개 지역의 노령 인구 수는 지난 10년 사이 8% 이상 급증했다. 이 중 랴오닝의 노령 인구 거주 비중이 전체 상주 인구 중 무려 25.72%로 가장 높았고, 헤이룽장과 지린 모두 23% 이상을 넘어섰다.

임지연 중국 통신원 cci2006@naver.com



    ▶ 재미있는 세상[나우뉴스]

    ▶ [페이스북]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