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500평 전원생활’ 한혜진, 기안84에 “땅 200평 줄게”...재력 어느 정도길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세계일보

사진=유튜브 채널 '한혜진'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모델 겸 방송인 한혜진이 웹툰 작가 기안84(본명 김희민)에게 200평의 땅을 주겠다고 제안했다.

23일 한혜진은 유튜브 채널에 ‘한혜진 시골집 최초공개 (첫손님 기안84)’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이날 기안84는 강원 홍천군에 있는 한혜진의 별장을 방문, 전원생활에 대해 이야기했다.

기안84가 텃밭에 관심을 보이자 한혜진은 “누나가 저기 귀퉁이에 한 200평 주겠다”며 “한번 살아”라고 제안했다.

이어 “땅이 이렇게 넓은데 뭐 못 주겠냐. 여기에서 호연지기를 하고 싶은 생각 없냐”고 물었다.

이를 들은 기안84가 “살다 살다 땅 준다는 누나는 처음”이라며 “나는 조금 더 깊은 곳에서 살고 싶다. 편의점도 없어야 한다”고 말했다.

또 기안84는 “안 그러면 계속 스마트폰 하고 편의점 도시락에 소주를 마실 것이라 도시와 다를 게 없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한편 한혜진은 현재 서울과 홍천을 오가며 생활하고 있다면서 “네가 여자친구가 생기면 서울에 있는 집을 빌려주겠다. 싹 청소해놓을테니 연애나 해라”라고 기안84에 대한 각별한 애정을 드러내기도 했다.

강민선 온라인 뉴스 기자 mingtung@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