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中헤이룽장 코로나 재확산 조짐… “올겨울 재유행 가능성”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신문

중국 베이징에서 시민들이 코로나19 방역 마스크를 쓴 채 거리를 걷고 있다. 2022.9.18 AP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4일 중국 국가위생건강위원회에 따르면 전날 최북단 헤이룽장성에서 중국 전체 코로나19 신규 감염자(753명)의 31% 수준인 230명(무증상 209명)이 감염자로 집계됐다.

이는 중국의 31개 성급 행정구역 중 가장 많은 수치다. 헤이룽장에서는 22일에도 236명이 신규 감염된 것으로 집계됐다.

러시아 접경인 헤이룽장 헤이허시에서는 최근 해외에서 유입된 오미크론 변이 바이러스에 의해 코로나19가 번지고 있다고 펑파이신문은 보도했다. 중국에서 겨울이 가장 일찍 찾아오는 헤이룽장은 지난 1일 이후 기온이 떨어지면서 코로나가 확산하고 있다.

현재 중국에서 진정 기미를 보이고 있는 코로나19가 올겨울 다시 유행할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온다.

중국질병예방통제센터 전염병학 수석전문가 우쭌여우는 전날 중국 소셜미디어(SNS) 웨이보에 올린 글에서 코로나19가 올겨울 재유행 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세계적으로 코로나가 수그러들지 않은 상황에서 겨울이 되면 사람들이 밀접 접촉하기 때문에 6차 유행이 올 수 있다”며 “새로운 변이가 출현할 수도 있다”고 전망했다.

다만 그는 코로나 확산을 억제한 경험이 쌓였고, 새로운 치료제가 개발되는 등 방역 대응 능력이 향상됐기 때문에 사망자가 크게 늘지는 않을 것으로 내다봤다.

이달 초까지 네 자릿수를 유지하던 중국의 코로나19 신규 감염자 수는 최근 세 자릿수로 떨어졌다.

전날 신규 감염자 수는 헤이룽장에 이어 시짱 122명, 닝샤 121명, 쓰촨 102명 순으로 많았다.

시진핑 국가주석의 3연임을 결정지을 제20차 중국 공산당 전국대표대회(당 대회)를 앞두고 주민 이동 통제가 강화된 베이징에서는 감염자가 나오지 않았다.

이정수 기자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