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질병과 위생관리

2만 9천 명대 확진…금요일로는 11주 만에 최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2만 9천 명대 확진…금요일로는 11주 만에 최저

[뉴스리뷰]

[앵커]

전국에서 발생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금요일 발생 기준으로는 11주 만에 최저치를 기록했습니다.

감소세가 점차 뚜렷해지면서 다음 주부터는 야외에서의 마스크 착용 의무가 해제하는 등 방역 수칙이 더 완화됩니다.

한지이 기자입니다.

[기자]

23일 전국에서 새로 나온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2만9,353명입니다.

하루 전보다는 245명 늘었지만, 이틀 연속 확진자 수가 3만 명 아래를 기록하며 비슷한 수준을 보였습니다.

금요일 발생 기준으로도 7월 8일 이후 11주 만에 최저치를 나타냈는데, 이달 들어 유행 감소세가 뚜렷해지는 모습입니다.

다만 입원 중인 위중증 환자는 하루 새 19명 늘어난 418명으로 다시 400명 대로 올라섰습니다.

사망자 수는 하루 전보다 5명 줄어든 63명이었습니다.

방역당국은 최근의 지표들이 기존 유행보다 낮은 치명률을 기록하며 안정적으로 관리되고 있다고 평가했습니다.

<임숙영 / 중앙방역대책본부 상황총괄단장> "현재 유행은 많이 안정세로 접어들었다고 저희가 판단하고 있고요. 해외입국자의 추이 그리고 해외입국 확진자의 추이 등 저희가 모니터링하면서, 저희가 내부 검토하고 그리고 전문가 의견수렴해서 발표하도록 하겠습니다."

정부는 재유행 감소세에 따라 다음 주 월요일인 26일부터 야외 마스크 착용 의무를 모두 해제하기로 했습니다.

이에 따라 50명 이상 야외 집회나 공연, 스포츠 경기장에서도 이제 마스크를 벗을 수 있게 된 겁니다.

다만, 환절기 독감 유행과 겨울철 코로나19 재확산에 대비해 실내에서의 마스크 착용 의무는 앞으로도 유지됩니다.

입국 뒤 하루 안에 받게 돼 있는 PCR 검사 의무와 확진자 7일 격리 의무 등 남은 방역정책 완화도 단계적으로 검토할 방침입니다.

연합뉴스TV 한지이입니다. (hanji@yna.co.kr)

#코로나 #유행감소 #실외마스크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