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오뎅탕 돌려먹기"…'충격의 메뉴판' 내건 대학생들, 결국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대학축제서 음란물 연상 메뉴판·현수막 내걸어 논란

학교 측 "관련 학생 징계할 것"

총학생회, 해당 학과와 함께 공식 사과문 준비 중

"사전 인지 못했다…재발방지책 마련할 것"

[이데일리 이선영 기자] 대전의 한 대학교 학생들이 교내 축제 학과 주점에 선정적인 내용의 플래카드와 메뉴판을 내걸어 논란이 일고 있다. 해당 학과에선 실수를 인정하고 이를 철거했지만 징계를 피하기는 어려워 보인다.

23일 대학 측은 학생지도위원회를 열어 문제가 불거진 학과의 학회장 등을 조사해 관련 학생들을 징계하겠다고 밝혔다.

해당 학과 학회장 등이 학생 신분에 어긋난 행동으로 다른 학생들에게 나쁜 영향을 미치는 행동을 했다고 보고 진술서 등을 참고해 징계 수위를 결정한다는 방침이다.

이데일리

(사진=연합뉴스)


앞서 지난 21일 교내 축제를 진행한 이 대학 한 학과 주점에서는 성적 수치심을 유발하거나 음란물을 연상케 하는 내용의 플래카드와 메뉴판을 내걸어 논란이 일은 바 있다.

함께 올라온 사진을 보면 주점 부스에 설치된 현수막에는 흰색 배경에 빨간색 글씨로 ‘오빠 여기 쌀 것 같아’라고 적혀있다. 아래에는 작은 글씨로 ‘가격이’라는 문구가 쓰였다.

특히 문제가 된 것은 메뉴판이다. 문제의 학과가 운영하는 부스 메뉴판에는 “[국산] 그녀의 두툼한 제육볶음 avi”, “[서양] 자고있는 김치전 몰래 먹기 avi” “오뎅탕 돌려먹기 avi” 등 여성을 비하하는 속어와 함께 성착취물을 연상시키는 문구들까지 적혀 있어 눈쌀을 찌푸리게 했다. 또한 ‘국산’·‘서양’·‘일본’ 등 음란 동영상 제목 형태의 문구가 등장하기도 했다.

이데일리

(사진=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논란이 계속되자 대학 측과 대학 총학생회 측은 전날 해당 플래카드를 제거한 데 이어 이날 모든 학과 주점 부스를 철거했다.

총학생회 측은 해당 학과와 함께 공식 사과문을 준비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대학 관계자는 “축제를 주관하는 총학생회에서도 주점 내 종이박스로 적은 메뉴판 등을 사전에 인지하지 못한 것 같다”면서 “많은 교우에게 불쾌감과 성적수치심을 안긴 것과 관련해 철저한 조사와 징계 등 재발방지책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