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동일인 맞나?…러 고문에도 살아남은 군인, 충격 근황 [우크라 전쟁]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서울신문

러시아군의 포로가 된 미하일로 디아노프는 갖은 고문과 열악한 환경에서 4개월을 버틴 뒤 이전 모습(왼쪽)을 보기 어려울 만큼 건강이 악화된 모습으로 가족 품에 돌아왔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러시아 군에게 약 4개월 간 포로로 잡혀 있었던 우크라이나 군인이 모진 고문과 극한 상황을 견디고 살아남은 뒤, 끔찍한 포로생활을 폭로하기 위해 현재 모습을 공개했다.

영국 데일리메일 등 해외 언론의 23일 보도에 따르면, 우크라이나 국군 제 36여단에서 폭무하던 미하일로 디아노프(42)는 우크라이나군의 최대 항전이 펼쳐졌던 동부 마리우폴 아조우스탈 제철소에서 현지를 지킨 군인 중 한 명이었다.
서울신문

그는 지난 4월 아조우스탈 제철소를 끝까지 지킨 군인 중 한 명의 모습으로 전 세계에 얼굴을 알린 바 있다. 오른팔 부상으로 붕대를 감고, 제대로 씻지도 먹지도 못한 채 조국을 지키면서도 카메라를 바라보며 웃음지은 그의 모습을 많은 사람들에게 깊은 인상을 남겼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는 아조우스탈 제철소를 끝까지 지킨 군인 중 한 명의 모습으로 전 세계에 얼굴을 알린 바 있다. 오른팔 부상으로 붕대를 감고, 제대로 씻지도 먹지도 못한 채 조국을 지키면서도 카메라를 바라보며 웃음지은 그의 모습을 많은 사람들에게 깊은 인상을 남겼다.

이우 디아노프는 팔 부상을 제대로 치료받지 못한 채 러시아군의 포로가 됐다.

디아노프가 포로로 끌려간 지 4개월여가 흐른 지난 21일, 우크라이나와 러시아의 포로 교환 협의가 이뤄졌다. 디아노프는 자유를 되찾은 216명의 포로 중 한 명이었다.
서울신문

러시아군의 포로가 된 미하일로 디아노프는 갖은 고문과 열악한 환경에서 4개월을 버틴 뒤 이전 모습(왼쪽)을 보기 어려울 만큼 건강이 악화된 모습으로 가족 품에 돌아왔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석방된 디아노프는 포로가 되기 이전과는 완전히 다른 모습이었다. 포로가 되기 전 늠름한 군인이었던 그는 불과 4개월 만에 앙상한 팔다리와 흉터 가득한 얼굴, 창백한 얼굴로 다른 사람이 되어 있었다.

우크라이나 현지 언론은 그가 포로로 갇혀있는 동안 러시아군의 끔직한 고문과 열악한 환경을 견뎌야 했고, 포로가 됐을 당시 부상당한 팔을 제대로 치료받지 못해 팔을 거의 쓸 수 없는 지경에 이르렀다고 전했다.
서울신문

러시아군의 포로가 된 미하일로 디아노프는 갖은 고문과 열악한 환경에서 4개월을 버틴 뒤 이전 모습(왼쪽)을 보기 어려울 만큼 건강이 악화된 모습으로 가족 품에 돌아왔다.


디아노프의 여동생은 현지 언론과 한 인터뷰에서 “오빠는 부상당한 팔을 제대로 치료받지 못한 상태였다”면서 “오빠와 우리 가족은 많은 이들의 도움이 필요하다”고 호소했다.

디아노프는 현재 우크라이나 체르니히우 시립병원에서 가족과 재회한 뒤 치료를 받고 있다.

한편, 우크라이나는 러시아군 포로 55명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의 측근인 빅토르 메드베드추크를 석방했다. 메드베드추크는 해산된 친러 정당 지도자로 반역혐의를 받고 있었다.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은 러시아가 당초 메드베드추크를 석방하는 대신 50명을 풀어주겠다고 했지만 4배 이상을 풀어주는데 동의했다고 밝혔다.

젤렌스키 대통령은 이번에 귀환한 마리우폴 전사 188명 중 108명이 아조우 연대 소속이라면서, 아조우 연대 지휘관들의 석방 교섭이 가장 어려웠다고 밝혔다. 러시아 대법원은 지난 8월 아조우 연대를 테러단체로 규정했다. 아조우 연대는 2014년 친러 반군들이 우크라이나 동부 도시들을 점령했을 당시 취약한 우크라이나 군대를 지원하는 민병대로 창설됐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 재미있는 세상[나우뉴스]

    ▶ [페이스북]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