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국경 몰려든 러 탈출 행렬…핀란드 "입국 제한" 카드 꺼냈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중앙일보

23일(현지시간) 러시아에서 육로로 이어지는 핀란드 남부 발리마 검문소 앞에 차들이 국경을 넘기 위해 줄지어 서 있다. AFP=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부분 군사 동원령을 발표하면서 러시아와 인접한 핀란드 정부가 러시아인의 입국을 제한하겠다고 밝혔다.

23일(현지시간) 러시아에서 육로로 이어지는 핀란드 남부 발리마 검문소 앞에는 차들이 꼬리에 꼬리를 물었다고 AFP, 로이터 통신 등이 보도했다.

국경검문소 관계자는 전날에만 6000명이 넘는 러시아인이 입국했다며, 이는 지난주의 두 배 수준이라고 말했다.

러시아에서 핀란드로 향하는 차량 행렬이 이어지자 핀란드 정부는 “앞으로 며칠 동안 러시아인의 입국을 크게 제한하겠다”고 밝혔다.

페카 하비스토 핀란드 외교부 장관은 “관광을 목적으로 국경을 넘으려는 사람들만 입국이 제한될 것”이라고 했다.

다만, 핀란드에서 일하거나, 공부하거나, 가족을 방문하는 등 다른 이유가 있다면 여전히 입국할 수 있다.

이 원칙은 핀란드가 발급한 관광 비자나, 다른 솅겐조약 가입국이 발급한 비자를 소지한 러시아인에게 모두 적용된다고 설명했다.

솅겐조약은 유럽연합(EU) 회원국 간 무비자 통행을 규정한 국경 개방 조약으로 26개국이 가입해 있다.

하비스토 장관은 앞으로 며칠 안에 최종 결정을 내릴 것이며 결정이 나오면 아주 빠르게 시행하겠다고 덧붙였다.

핀란드는 8월 러시아인에게 발급하는 관광비자를 기존의 10분의 1 이하 수준으로 줄이겠다고 밝혔다.

앞서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21일 러시아의 주권과 영토를 보호하기 위해 예비군 약 30만 명을 대상으로 부분 동원령을 내렸다.

이에 핀란드뿐만 아니라 러시아와 국경을 접한 조지아, 카자흐스탄 등에도 러시아에서 동원령을 피해 들어오려는 차량이 몰려 혼잡이 벌어지고 있다. 튀르키예(터키), 아르메니아, 우즈베키스탄 등 러시아인이 무비자로 출입국이 가능한 국가로 가는 항공표는 매진이 이어지고 있다.

정시내 기자 jung.sinae@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www.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