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디엠파이어' 안재욱, 김선아 두고 제자와 불륜…파격 베드신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뉴스1

JTBC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장아름 기자 = '디 엠파이어: 법의 제국' 안재욱이 아내 김선아를 두고 제자와 불륜을 저질렀다.

24일 처음 방송된 JTBC 새 주말드라마 '디 엠파이어: 법의 제국'(극본 오가규/연출 유현기) 1회에서는 모든 것이 완벽해 보이는 한혜률(김선아 분), 나근우(안재욱 분) 부부의 모습이 그려졌다.

한혜률은 법률 귀족 집안의 딸이자 서울중앙지검 특수부 부장으로 강렬한 카리스마를 드러내며 처음 등장했다. 나근우는 신간 북 콘서트를 앞둔 로스쿨 교수로, 독자들에게 열렬한 환영을 받는 모습으로 눈길을 끌었다.

나근우는 청국장과 계란말이를 만들어두는 자상하고 다정한 남편이었다. 한혜률은 퇴근 후 귀가해 나근우가 차린 저녁 밥상에 행복해 했다. 하지만 이는 방송에서 촬영 중인 모습이었다. 두 사람은 어색해 했지만 제작진은 카메라에 담긴 이들 부부의 모습에 흡족해 했다.

이어진 장면에서 나근우가 불륜을 저지르고 있는 모습으로 충격을 안겼다. 나근우는 몰래 제자 홍난희(주세빈 분)와 바람을 피우며 한혜률에게는 사랑이 넘치는 다정한 남편인 척 백허그를 하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뉴스1

JTBC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들 부부는 음악회에 참석했다. 한혜률은 음악회에서 나근우가 가르치는 학생 홍난희를 만났다. 홍난희는 "교수님 수업, 내용 때문에 듣는 거 아니에요"라며 "교수님이니까 신청한 것"이라며 의미심장한 눈빛을 드러냈다. 한혜률은 "이해한다"며 "사람 보는 눈 다 비슷하다"고 말하며 남편이 인기가 많다는 것을 의식하지 않는 척했다.

나근우는 음악회에 집중하지 못했다. 나근우는 한혜률에게 "전화 한통 하고 화장실 좀 다녀올게"라고 말한 뒤 홍난희에게 연락했다. 홍난희는 나근우에게 3층 여자 화장실로 오라고 했다. 재회한 두 사람은 진한 키스를 나눴다. 이어 한혜률이 같은 장소에 도착했고, 인기척을 느낀 나근우는 놀랐다. 한혜률 역시도 깜짝 놀라며 뒤를 돌아봤다.

aluemchang@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