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美, 열대성 폭풍에 아르테미스 3차 발사도 결국 취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기사내용 요약
27일 발사도 취소…또 연기
뉴시스

[플로리다(미국)=AP/뉴시스]=지난 3일(현지시간)미 플로리다주 케이프커내버럴 케네디우주센터에서 발사 준비 중이던 우주발사체 '스페이스 론치 시스템(SLS)' 로켓의 모습. 2022.09.25.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김예진 기자 = 미국이 달탐사 로켓 아르테미스의 세 번째 발사도 취소했다. 열대성 폭풍 탓에 또 다시 발사가 연기됐다.

24일(현지시간) 워싱턴포스트(WP) 등에 따르면 미국 항공우주국(NASA)은 이날 열대성 폭풍이 카르브해를 거쳐 플로리다 해안으로 이동하면서 아르테미스 로켓인 우주발사시스템(SLS)의 27일 발사를 취소한다고 밝혔다.

아르테미스가 발사되는 케네디 우주센터는 플로리다 동쪽 해안에 위치하고 있다.

NASA는 기상 예보에 따라 가능한 미래 발사 기회를 유지하는 동시에 직원과 그 가족에 대한 보호를 위해 이번 결정을 내렸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최종 철수는 26일 결정될 것이라고 했다. 만일 폭풍이 이동 경로를 바꾼다면 나사는 로켓을 발사대에 계속 올려둔 채 내달 4일까지 발사 기회를 모색한다.

아르테미스의 발사 취소는 지난 8월 29일, 9월3일에 이어 이번이 3번째다. 발사 직전 연료 공급과정에서 누출 결함이 발견됐기 때문이다.

아르테미스는 1972년 아폴로 17호 이후 50년 만에 재개되는 유인 달 탐사 프로그램이다. 프로젝트 명은 그리스신화 속 달의 여신 '아르테미스' 이름을 따 명명됐다. 50여년 전 첫 유인 달 탐사 프로젝트(아폴로) 이름이 사용된 태양신 아폴론의 쌍둥이 누이 이름에서 유래했다.

아르테미스 프로젝트는 2025년까지 사람을 달에 보내 인류의 상주 기지를 짓고 화성까지 탐사할 수 있는 기반을 만드는 것을 최종 목표로 하고 있다. 총 3단계의 프로그램으로 나뉘어 진행된다.

☞공감언론 뉴시스 aci27@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