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연령별 강팀’ 우즈벡 만나는 황선홍 감독 “조직력-승리 다잡겠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박건도 기자] 파리 올림픽을 향한 첫 걸음이 시작됐다.

황선홍 감독이 이끄는 U-23 대표팀은 오는 26일 화성종합운동장에서 우즈베키스탄 U-21 대표팀과 맞대결을 펼친다.

황선홍호는 지난 23일 비공식 평가전에서는 종료 직전 권혁규(부산 아이파크)가 동점골을 기록하며 1-1로 비겼다. 우즈벡과 공식 평가전에 앞서 황 감독은 “우즈벡의 빠른 공수 전환을 확인했다. 조직적인 팀이더라. 밸런스와 컴팩트를 유지하려 훈련했다”라고 밝혔다.

이어 황 감독은 “당시 경기에서 선수 개인 평가는 무리다. 팀 전술에 집중했다. 전문 스트라이커를 빼고 경기도 운영해봤다. 모든 선수가 열심히 뛰었다”라고 되돌아봤다.

2024 파리 올림픽을 정조준한다. U-21 선수들이 소집돼 생존 경쟁의 시작을 알린다. 황 감독은 “상대 대비도 중요하지만, 우리가 할 것을 먼저 챙기겠다”라며 “선수들의 개인적인 성향이나 팀 플레이 능력을 직접 확인하겠다. 수비가 잘 돼야 공격도 잘 풀린다”라고 설명했다.

우즈벡은 아시아 강팀으로 손꼽힌다. 연령별 대표팀에서 꾸준히 발을 맞춘 선수들이 즐비하다. 황 감독은 우즈벡에 대해 “단점은 찾아보기 힘들더라. 조직력이 좋다. 좋은 시험 무대가 될 것이다. 열심히 준비한 만큼 좋은 성과 얻었으면 하다”라고 힘주어 말했다.

지난 6월 우즈벡에서 열린 U-23 아시안컵 이후 첫 공식전이다. 황 감독은 “우선 조직력을 끌어올려야 한다. 팀으로서 같이 성장해야 성공한다. 부족했던 점은 개선하겠다. 팀 플레이를 강조하고 있다”라고 절치부심했다.

우즈벡에 대해서는 “선수 한 명을 꼽기 어렵다. 조직력이 강하더라. 치열한 경기가 예상된다”라고 전망했다.

홈 팬들을 향한 승리 각오도 남겼다. 황 감독은 “모든 경기에서 승리에 초첨을 맞춰야 한다”라며 “이기는 방식도 중요하다. 짧은 시간이었지만, 훈련장에서 준비한 경기력 잘 보여줬으면 하다. 팬들에게도 좋은 경기를 선보이고 싶다”라고 덧붙였다.

주장 변준수(대전하나시티즌)는 우즈벡에 대해 “터프하고 압박이 강하다. 논스톱 패스로 잘 풀어 나오면 좋은 경기 할 수 있을 것”이라며 “황 감독님이 저나 중앙 수비수들에게 공중볼 승리를 강조하셨다. 볼을 뺏고 최대한 전방으로 가기를 원하신다. 빠른 공수 전환 중요성도 설명하셨다”라고 전했다.

이어 “대표팀에 온 것만 해도 영광이다. 주장으로서 책임감을 가지고 있다. 우즈벡전 리더로서 팀을 잘 이끌겠다”라고 다짐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