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尹, '비속어 논란' 사과 없었다...與 "대통령도 사람"

댓글 3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데일리 박지혜 기자] 국민의힘이 윤석열 대통령의 순방 중 ‘비속어’ 논란 관련 더불어민주당과 MBC 사이 유착 의혹을 제기한 가운데, 성일종 국민의힘 정책위의장은 “옛날 ‘광우병 사태’도 MBC가 중심에 있었다”라고 주장했다.

성 정책위의장은 26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윤 대통령의 비속어 논란에 대해 “언론이 전문가의 영역에 대한 검증도 없이 짜깁기해서 자막까지 달아서 내보내는 것은 결코 바람직하지 않다”라고 말했다.

그는 윤 대통령의 발언이 ‘사적 대화’였다고 강조하며 “대통령도 사람이다. 모든 것을 흠집만 내서 공격해서 이득을 보려고 해선 안 된다”라고 했다.

그러면서 ‘박홍근 민주당 원내대표가 이번 논란을 공론화한 시점이 MBC 보도보다 빨랐다’는 점을 지적했다.

성 정책위의장은 “옛날에 광우병 사태도 MBC가 중심에 있었다”며 “이번에도 MBC가 중심에 있다. 이건 정말 있을 수 없는 일이다. MBC가 이걸(윤 대통령 비속어 논란) 검증할 기관이 못 되는가? 의뢰할 만한 능력이 안되는가?”라고 물었다.

그는 “박 원내대표는 이번에 어떻게, 누구한테 이걸 받았는지, MBC는 이걸 갖고 어떻게 했는지 정확하게 밝히길 요구한다”라고 말했다.

성 정책위의장은 같은 방송에 앞서 출연한 이상민 민주당 의원이 ‘박 원내대표가 논란을 언급하기 전 이미 온라인상에 퍼진 내용’이라는 취지로 말한 데 대해선 “정확하게 조사가 이뤄져야 한다”라고 반박했다.

이데일리

윤석열 대통령이 26일 오전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열린 출근길 출근길 문답(도어스테핑)에서 영국·미국·캐나다 순방 소회를 밝히고 있다 (사진=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다만 윤 대통령 순방을 취재하는 공동기자단이 꾸려졌고, 해당 영상은 MBC가 단독 입수한 것이 아닌 기자단이 촬영해 공유한 것으로 MBC에 이어 KBS, SBS 등도 해당 영상을 보도했다. 이 같은 진행자의 설명에도 성 정책위의장은 같은 입장을 반복했다.

비속어 논란 관련 윤 대통령의 사과 필요성에 대해선 “사과할 부분이라면 사과할 수도 있는 영역이다. 그러나 대통령실에서 정확한 입장을 내놨다”라며 “(윤 대통령의 발언이) 정확하지도 않은데 이렇게 혼란스럽게 깎아내리기 했던 사람들에 대한 반성도 분명히 있어야 하고 그 책임도 반드시 물어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윤 대통령의 문제 발언 중 대통령실 입장대로 야당을 향해 ‘이 XX들’이라며 욕설을 한 부분에 대해선 재차 “사적 영역 아니었나?”라며 “그런 부분들은 우리가 보호해줄 부분도 있다”라고 주장했다.

앞서 국민의힘은 윤 대통령의 발언 자체가 왜곡 보도됐다면서 민주당과 일부 언론을 상대로 강경 대응에 나서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민주당과 MBC 사이에 유착 의혹이 있다는 주장까지 나왔다.

국민의힘은 ICT미디어진흥특별위원회 명의로 낸 성명서에서 박홍근 민주당 원내대표가 이번 논란을 공론화한 시점이 MBC 보도보다 빨랐다면서 “박 원내대표를 비롯한 민주당 인사들은 어떻게 보도유예가 풀리기 전 ‘문제의 영상’ 존재를 알았나”라고 따졌다.

한편, 윤 대통령은 이날 출근길 문답에서 ‘비속어 논란’에 대해 “사실과 다른 보도로 동맹을 훼손하는 것은 국민을 위험에 빠뜨리는 일”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와 관련한 나머지 얘기들은, 먼저 이 부분에 대한 진상이라든가 이런 것들이 더 확실하게 밝혀져야 한다”고 덧붙였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