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스타들의 잇따른 사건·사고

[POP초점]곽도원 민폐, 음주운전 중 도로 한가운데서 수면..공익광고+드라마 불똥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POP=김지혜 기자]
헤럴드경제

곽도원/사진=헤럴드POP DB



배우 곽도원이 음주운전에 적발돼 논란이다.

지난 25일 제주 서부경찰서는 곽도원이 도로교통법상 음주운전 혐의로 입건됐다고 밝혔다.

곽도원은 이날 새벽 5시께 제주시 애월읍 봉성리 어음초등학교 부근에 있는 한 도로에서 자신의 차량을 세워두고 안에서 그대로 잠들었다. 도로에 세워진 차가 움직이지 않는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이 곽도원을 적발했다고.

이에 따르면 곽도원은 술에 취한 채 10km 가량을 운전했으며 음주 측정 결과 곽도원의 혈중알코올 농도는 면허 취소 수치(0.08%)를 훨씬 넘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 소속사 마다엔터테인먼트는 공식입장을 통해 "우선, 불미스러운 일이 발생한 점에 대해 깊은 사죄의 말씀드린다. 이유를 불문하고 곽도원씨와 소속사는 변명의 여지없이 책임을 통감하고 있다"고 밝혔다.

또한 "곽도원씨를 지켜봐주신 많은 분들께 심려를 끼쳐 죄송하고, 물의를 일으킨 점 다시한번 진심으로 사과 드린다. 함께 일하는 많은 관계자 분들께 최대한 피해가 가지 않도록 신속히 방법을 강구하도록 하겠다"고 사과를 거듭했다.

하지만 영화 '소방관'과 티빙 오리지널 '빌런즈' 공개를 앞두고 있던 상황인 터라 민폐가 불가피하게 됐다. 또 곽도원은 지난해 디지털 성범죄 근절 캠페인 영상도 촬영했으나 이 영상은 논란 후 현재 삭제된 상태다.

여기에 곽도원의 과거 논란까지 재조명되고 있는 상황. 지난 2018년 미투 논란에 휩싸였으나 곽도원 측은 악의적인 조작글이라며 전면 부인했고, 스태프 폭행 구설수에도 올랐지만 부인하면서 일단락됐다. 이번 음주운전으로 또 한번 도마 위에 오른 곽도원. 차기작 일정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popnews@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POP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