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대전 현대아웃렛서 폭발 뒤 불…3명 사상 4명 수색 중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한겨레

26일 오전 대전 현대아웃렛 지하에서 불이나 검은 연기가 치솟고 있다. 대전시소방본부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대전 대형상가 지하주차장에서 26일 폭발로 인한 화재가 발생해 직원 3명의 사상자가 나왔다. 소방당국은 대응 2단계를 발령하고 화재 현장에 있던 나머지 근무자 4명에 대한 구조에 나섰다. 이 상가시설의 숙박동 투숙객 100명과 직원 10명은 대피했다.

불은 이날 오전 7시45분께 대전시 유성구 용산동 현대아웃렛 지하주차장에서 원인을 알 수 없는 폭발이 일어난 뒤 빠르게 번졌다. 소방당국은 화재 직후 전화를 걸어온 시민으로부터 “현대아웃렛 지하에서 검은 연기가 많이 나온다”는 신고를 받았다.

한겨레

26일 오전 대전 현대아웃렛 지하에서 불이나 검은 연기가 치솟고 있다. 대전시소방본부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불이 나자 숙박동 투숙객과 직원들은 오전 8시15분께 대피했으나, 지하 방재실 직원들은 미처 몸을 피하지 못했다. 지하실 근무자는 모두 7명으로 알려졌다. 119구조대는 지하 여자사우나실과 방재실 등에서 직원 3명을 구조해 병원으로 이송했으나 30대와 50대 등 2명이 숨졌다. 소방당국은 다른 4명의 위치를 찾아 구조작업을 벌이고 있다. 불은 지하 1층 물류 차량이 드나드는 상하차 시설 주변에서 난 것으로 알려졌다.

한겨레

26일 오전 현대아웃렛 지하주차장에서 불이 번지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대전시소방본부는 소방대응 1·2단계를 잇따라 발령하고 진화장비 49대와 소방관 등 357명을 동원해 불을 끄고 있다. 소방본부 관계자는 “이 상가는 오전 10시에 개장해 건물 안에 일반 시민은 없는 것으로 알고 있다. 투숙객 명부를 확인해 건물에 남아있는 사람이 있는지 확인하고 있으며, 1차 진화를 마치는 대로 경찰과 화재 원인을 조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대전 현대아웃렛은 2020년 6월26일 문 열었으며 연면적 12만9557㎡에 지하2, 지상7층 규모로 280여개 국내외 유명 브랜드와 호텔, 영화관, 컨벤션센터 등을 갖췄다.

송인걸 기자 igsong@hani.co.kr 최예린 기자 floye@hani.co.kr

▶▶가을 하면 발라드, 발라드 하면 바로 여기!
▶▶<한겨레> 후원하시면 콘서트 티켓을 드려요!▶▶<한겨레> 국장단이 직접 뉴스를 풀어 드립니다, H:730

[ⓒ한겨레신문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