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디 엠파이어' 안재욱, 장모 이미숙에 외도 사실 발각…대권주자의 위기[TV핫샷]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김원겸 기자]김선아부터 안재욱까지 법복 가족이 대한민국을 뒤흔들고 있다.

25일 방송된 JTBC 토일드라마 ‘디 엠파이어: 법의 제국’(극본 오가규, 연출 유현기) 2회에서는 성역 없는 한혜률(김선아)의 수사에 고위 인사들까지 직접 나서 대한민국을 손에 쥔 법복 가족의 권력을 과시했다.

주성그룹 불법 승계 수사가 계속될수록 안팎에서 한혜률에게 압박이 가해졌다. 검사장 장일(이문식)은 그녀의 옛 남편 고원경(김형묵) 검사를 동원해 수사 저지에 나섰고, 청와대에서는 함광전(이미숙)을 찾아가 설득을 가장한 협박과 회유를 펼치기까지 했다. 한혜률은 수사 중단 압력과 동생 한무률(김정)의 분노에도 뜻을 굽히지 않았고, 함광전도 유일한 지원자로서 딸의 수사를 돕는가 하면 할아버지 함민헌(신구)도 손녀의 행보를 지지하며 힘을 실었다.

기자들의 질문 세례도 나날이 거세졌지만 한혜률은 논리적인 응답과 여유로운 태도로 응수, 더욱 폭발적인 관심을 끌었다. 이는 한혜률에게 질문의 방식을 지적당한 기자 윤은미(임세미)의 마음까지 사로잡는 계기가 됐다.

사방에서 겨누고 있는 칼을 뒤로하고 로스쿨 검사 심화 실무 수습 강의에 나선 한혜률은 동일한 브랜드 디자인의 옷을 입은 홍난희(주세빈)를 의식하기 시작했다. 나근우(안재욱)에게 옷 선물을 받았던 홍난희는 분노를 억누르고 날카로운 질문과 당돌한 태도로 자신의 존재를 각인시켰고, 두 사람은 찰나의 묘한 기류를 형성하며 시청자들까지 긴장에 빠뜨렸다.

나근우는 스타 교수이자 차기 대권 주자로 높은 지지율을 자랑하며 탄탄대로를 걷고 있는 듯 했으나 실상은 함씨 집안의 손바닥 안에 있었다. 장모 함광전이 나근우의 연구실에 카메라를 설치해 그의 행동 하나하나 감시하고 있었던 것. 이미 함광전의 눈 밖에 난 그가 홍난희와 밀회를 들켰다는 것은 결코 좋은 징조가 아니었으며, 함광전은 나근우를 사위가 아닌 써먹을 수 있는 '패'로 보고 있는 상황. 이에 함광전이 그의 외도를 어떤 패로 사용하게 될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한편, 함민헌이 유일하게 신뢰하는 이애헌(오현경)이 의문의 남자와 접선해 이 생활을 하루라도 빨리 끝내고 싶다며 깊은 염증을 표출해 보는 이들을 놀라게 만들었다. 이애헌이 의도적으로 함민헌에게 접근했음을 암시하는 바, 그녀가 철옹성 안에서 선보일 행보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시청률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이날 시청률은 3.4%(수도권 유료가구 기준)을 기록했다.

권력의 정점을 향해 달려가는 김선아, 안재욱을 만날 수 있는 JTBC 토일드라마 '디 엠파이어: 법의 제국'은 매주 토, 일요일 오후 10시 30분에 방송된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